티스토리 뷰

 

어째 대만 여행은 먹는 포스팅밖에 올리지 않는 것 같다 ( -_- ...

 

태국 방콕여행까지만 해도 상당히 체계적으로 계획을 짜서 돌아다녔는데

지난 파리여행부터는 그냥저냥 되는대로 돌아다니고 있다.

먹으러 나갈 때도 그 흔한 인터넷 서치 한 번 없이

호텔 컨시어지에 묻거나 길가는 행인을 잡고 묻거나 해서-_-;;

 

 

뭐 나쁘지는 않다 그야말로 유유자적 무위도식을 즐기다가 온달까.

 

 

 

 

 

 

 

이번에는 대만 4대 야시장 중 하나인 스린야시장이다.

사실 여기 있을 때 여기가 스린야시장인지 4대야시장인지 뭔지 전혀 몰랐다.

 다녀와서 사진들을 정리하면서 써치하다보니 알게 된 것이지.. 허허.

 

상당히 늦은 시간이라 조금 한산하다.

 

 

 

 




 


 

이것도 왕자치즈감자인지 공주치즈감자인지

그토록 유명한 것인지 정체도 모른 채로

그저.. 줄이 길게 서있길래 덩달아 먹어본 것 뿐이다.

 

맛은 치즈와 감자의 맛이다.

 

뭐라구요..?

 

흠 개인적으로는 치즈에서 약간 군내가 나서 그저 그랬다.

(자꾸 나오는 이 표현) 겨드랑이 냄새-_- 가.. 하하하.


 

 

 

 


 

 

 

 

이건 바로 그 옆에서 파는 지파이 라고 하는 것인데,

거대한 치킨너겟(?) 이랄지.. 치킨을 튀긴 것인데 정말 맛있다.

우리나라 돈으로 2500원 정도 하는데

길에서 먹은 음식 중에 이게 가장 맛있었다.

 

맥주 생각이 저절로 나는 맛 으아아.

 

 

 

 

 

 

크고 아름다운 지파이와 함께 셀카를!!!!

 

...

 

 

 

 

 


 

 

구석구석 골목으로도 조금 들어가본다.

 

 

 


 

 

 

 


 

 

 



 


 

타코야끼로 장렬하게(?) 마무리..

이럴 때는 위장이 좀 컸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으으.

 

 

 

이 거리에서 쇼핑도 조금 했다.

흰색 로오오옹 드레스와, 청록색 쉬폰 미니드레스 하나를 샀다.

흰색 로오오옹 드레스는 그야말로 셀프웨딩촬영을 들어가도 될만큼 -_-;; 길고 화려하다 특히 등판이 시원하게 뚫려있는게 아주 마음에 든다.

청록색 쉬폰 미니드레스는... 팅커벨 코스프레하면 딱! 인 그런 디자인이다. ㅎㅎ

 

조만간 시착해서 올려봐야지. 라라라.

 

 

 

 

 

 

다음으로 이어집니다.

 

 

 

+

 

 

어째 얼럴뚱땅 새해로 넘어와버렸군요. 해가 바뀌었다는 게 뭔가 전혀 실감이 안나네요.

왜냐하면 저는 지금 마치 시간과 공간의 방에서 살고 있는 듯한-_-;; 그런 나날들을 보내고 있거든요.

자세히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

어쨌든, 2014년에서 2015년으로 넘어가는 순간에

저는 제가 사는 콘도 수영장에서 혼자 멍때리고 있었어요.

해가 바뀌든 말든 그딴 건 이제 더 이상 관심조차 없어.. 라는 느낌. 크리스마스때도 마찬가지였다지요(- - ;;

 

갑자기 쓰리, 투, 원!! 하는 소리가 콘도 단지 내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곧이어 해피누이이이어어어~~~ 하면서 폭죽소리가 펑펑...

아아.. 그래.. 새해는 새해구나.

 너희들은 좋겠다. 새해라고 느낄 설레임도 있고 그래서.

 

이건 또 뭔 개소리인가..

아무튼 요새 상당히 외로움을 타고 있네요.

생활은 너무나 여유로운데, 정신적으로는 상당히 피폐합니다.

그래도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는 것이겠지요..

 

점점 알 수 없는 소리만.

 

 

이 블로그에 아직까지 들러주시는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평온하시길 바랍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ㅇ.ㅇ 가끔 인간이 정해놓은 경계때문에
    무한대인 시간의 흐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이 들때도있네요.

    인간은 사실 하루하루 늙고 있는것인데, 1월 1일이 되어서야 한 살 먹었구나, 생각하게 되는 것 같은 그런......

    어릴 때는 연말 분위기에 괜히 감상적으로 변하곤했었는데
    점차 그런 감정들이 메말라가는 듯 합니다. ^^;;;
    2015.01.04 21:0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그러네요 그리고 이젠 제 나이도 헷갈리기 시작하네요 -_-;;;;; 으하 2015.01.07 20: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보리머리 저는 새해 넘어갈 때 사무실에서 일을..하아..눙물이..펑펑 터지는 소리가 나서 깜짝 놀랐다가 아 마리나베이서 불꽃놀이 하지 했죠. 몸도 마음도 피폐해지면서 넘어가는 새해였습니다. 저도 정신차리려면 좀 먼 듯 하지만, 세츠님도 힘내세요. 2015.01.06 10:5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ㅠㅠㅠㅠㅠㅠ 함께 힘내는 걸로!!! ㅎㅎㅎ 2015.01.07 20:5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