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월 13일 일요일


전날 비오고 추웠던 탓인지 첫날보다 한시간 정도 늦게 일어났다.
호텔을 나서니 11시반이었고 내셔널갤러리에 도착했을때는 12시였다. 




트라팔가광장과 갤러리앞에서 퍼포먼스하는 사람들을 좀 구경하다가 들어가서 오디오가이드를 구입하고 열심히 그림감상을 했다. 





역시 박물관은 오디오가이드있으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구경삼매경에 빠지기 십상!
주요그림들은 설명도 꽤 길어서 앞에 마련된 긴 의자에 아예 자리를 잡고 앉았다.
그렇게 앉아서 설명을 들으면서 그림을 보고 있자니 참 여유롭고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런던에 오래 머물 기회가 있다면 박물관투어만 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반고흐는 아껴두고 좋아하는 르네상스시대부터~~ 




Venus and Mars, Sandro Botticelli

비너스와 마르스, 산드로 보티첼리

사랑 이후 남녀의 태도 차이 하하핰ㅋㅋ




The Virgin of the Rocks, Leonardo da Vinci

암굴의 성모, 레오나르도 다빈치.




Saint Jerome in a Landscape, Bono da Ferrara

풍경 속의 성 히에로니무스, 보노 다 페레라.

이건 순전히 baby lion 이 생각나서 멈춰서 본 그림. 어딜 가든 사자만 보면 파우파우 생각부터 나니 이것참;; 





The Raising of Lazarus, Sebastiano del Piombo

나사로의 부활, 세바스티아노 델 피옴보(루치아니 세바스티아노)




Bacchus and Ariadne, Titian

바쿠스와 아리아드네, 티치아노




The Ambassadors, Hans Holbein the Younger

대사들, 한스 홀바인




The Arnolfini Portrait, Jan van Eyck

아르놀피니의 결혼, 얀 반 에이크




The Madonna of the Pinks ('La Madonna dei Garofani'), Raphael

카네이션의 성모, 라파엘.

난 엄마랑 아기랑 같이 있는 사진이 참 좋더라... 

비제르 브륑 부인과 그녀의 딸, 잔뤼시 라는 그림도 좋아함. 

루브르박물관에서 그 그림보고 좋아서 엽서도 사고, 거기다가 편지써서 엄마한테 파리에서 보냈었는데 ㅎㅎ 

지금도 벽에 집게로 걸려있다. 





여유있게 감상을 하다가.. 이날은 쇼디치 브릭레인마켓을 가야해서 3시쯤에는 나서야해서 나중에는 조금 바쁘게 움직였다. (일요일에만 여는데 일정 중 일요일은 이날뿐이었다)

나의 사랑 너의 사랑 반고흐님의 작품도 봐야하고!

분주해보였는지 직원들이 혹시 찾는 그림있냐고 먼저 다가와서 도와주기도 하고. 참 스윗하심.. 어디서 왔는지 물어보기도 하고 ㅎ 




확실히 그의 그림이 있는 전시실이 가장 붐볐다;;

파리의 루브르박물관, 뉴욕의 모마 이후 그의 작품을 실제로 보기란 세번째. 흑 감동.

곧 암스테르담 본진으로 찾아갈께요 이 양반아.. 언젠가는 프랑스의 아를도 가봐야지. 




라이언.. ㅋㅋㅋ 가는 곳마다 baby lion 을 떠올리게 하는 사자들이.. ㅎㅎ

어제는 타워오브런던에서 오늘은 내셔널갤러리에서 ㅎㅎ
이유는 잉글랜드의 공식 동물이 사자이기 때문.







기념품샵에 들려서 내셔널 갤러리 에코백 몇개와 마음에 드는 그림엽서들을 몇 장 사고 나왔다.
들어갈 땐 흐리고 추웠는데 나올 땐 날씨가 많이 좋아져서 추위에 대비해 껴입은 옷들이 덥게 느껴질 정도였다. (히트텍+터틀넥+트렌치코트)
런던에서는 하루에 사계절을 다 겪는다는데 정말 그런 것 같았다.

옷차림들도 극과 극이다. 어떤 이들은 반팔에 반바지인데 어떤 이들은 얇은 패딩에 목도리.. 아니 털모자 쓴 사람까지 봤다 하하하 ㅋㅋ




브릭레인마켓 쪽에 도착하니 4시쯤이었는데 약간 파장분위기에 시장에서 나오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아직 들어가는 사람들도 많았다.







물건들은 그다지 흥미가 가지않았다 빈티지는 더 이상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 20살 정도에는 좋아했었는데. 



카메라들은 좀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옷가지들을 보면서 이런걸 좋아할만한 누군가가 한명 떠오르기도 했다. 


8시반쯤 먹은 호텔조식이후로 먹은 게 없어서 뭘 먹을까하다가 사람들이 무지 많았던 푸드코트에 들어갔다. 
온갖 세계음식을 다 팔고 있었다. 





뜨끈한 국물을 넘기고 싶어서 쌀국수를 파는 점포에서 포와 이것저것을 사서 맛있게 먹었다. 
푸드코트 뒤뜰에 벤치와 테이블이 놓여있어 소풍온 기분으로 먹을 수 있었다. 
어제와 다르게 날씨도 정말정말 좋았고. 



조금 앉아 쉬다가 일어나서 다시 움직이는 인파를 따라 걷는데,  
중간에 작은 샛길이 있더라. 대부분은 가지 않는. 웬지 가보고 싶더라. 어드벤쳐? 하하하ㅋ

그 샛길을 지나 조금 더 들어서니 큰 공원이 나오고.. 방금전까지 많은 인파로 북적대던 시장쪽과는 완전히 다른 한적한 분위기. 



그래피티 작업하는 사람들도 보이고.. 그렇게 조금 더 들어가다보니.. 





이런 흥미로운 곳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래서 모르는 길도 가봐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Nomadic Community Gardens. 

나중에 구글링해보니 꽤 유명한듯. 네이버에서는 잘 안보이는 걸 보니 한국인들에게는 아직 많이 안 알려진 것 같긴 하지만.


http://nomadicgardens.weebly.com/



무성한 녹음과 그래피티, 오래된 트럭과 가구들, 의자와 테이블이 아무렇게나 내던져 놓여진 듯 하면서도 그 모든게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뿜어낸다. 

여기서는 사진을 많이 안 찍었다. 사람들이 도란도란 모여서 소프트드링크, 맥주, 커피등을 마시면서 쉬고 있는데 방해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좀. 그리고 제 정신이 아닌 듯한 느낌의 사람도 극소수이지만 몇 보였기 때문에; 한바퀴 조용히 둘러보고 나왔다. 




자유분방해보이는 사람들과 곳곳의 수많은 그래피티들을 보면서 
이동네를 왜 매력있다고 하는지 브릭레인마켓보다도 샛길을 통해 들어간 이 곳에서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다시 쇼디치하이스트릿쪽으로 정처없이 걸었다. 

코스타에서 커피도 마시고, 음 정말 좋은 날이었다. 


많이 걸었으니까 무리하지말자 싶어 일찍 호텔로 돌아와 쉬는 것을 택했다. 

확인해보니 어제오늘 2만보정도씩 걸었더라고.



좋은 날이었어. 




댓글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8.05.28 21:28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2주안에 4개국을! 계획 잘 짜셔야겠어요.
    저는 일본(도쿄만 많이.. 현재는 1년째 베이스삼아 지내고 있구요), 홍콩(한 번은 제 생애 첫 해외여행으로 3박4일의 순수관광이었고 한번은 출장으로 한달 정도 있었구요.) 말레이시아(인터뷰때문에 쿠알라룸푸르와 코타키나발루에 2주 정도), 싱가포르(2년 정도 살다온 곳), 미국(일 때문에 뉴욕에만 3개월정도) 프랑스(파리), 타이완, 태국(방콕만 두번) 정도네요. 그리고 이번에 영국에서 2주정도 머물고(런던,에딘버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5일 정도 있다 왔네요.
    최고를 꼽자면 전 암스테르담이 제일 좋았어요. 날씨도 도와줬고 운하와 초록이 정말 아름다운 도시라고 느꼈답니다.
    2018.05.28 21:3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프랑스로 들어가셔서 독일-네덜란드를 거쳐 영국에서 귀국하시는 일정이신가요?
    2주라면 길수도 있고 짧을 수도 있는데 저는
    사실 여기저기 많은 곳을 다니기보다는 좀 여유있게 한 곳에 오래 있는걸 좋아하는 편이라... ㅠ 일정에 대해서는 많은 조언을 못 드리겠네요. 프랑스에서도 일주일을 파리에서만 있었던지라..
    여행 전반적인 것에 대해 제가 드릴 수 있는 조언이라면 짐을 최소화하시라는 것? 패킹과 언패킹, 리패킹을 많이 하셔야할테니 더욱더;; 저 이번에 서울에서 짐싸고, 런던가서 짐풀었다가 싸고, 에딘버러에서 짐풀었다가 싸고, 암스테르담에서 짐풀었다가 싸려니 진짜-_- 지겹더라구요. 여행가면 짐이 그야말로 '짐'입니다.. 너무 당연한 말씀을 드렸나요;; 허허
    그리고 돌아올 때는 쇼핑한 물건들로 더 무거워지기도 하니 그 점도 감안하셔서.. 저 갈때는 20키로였는데 올 때는 30키로였어요 ㅋㅋㅋ
    2018.05.28 21:44 신고
  • 프로필사진 문스톤x호텔리어 출근길에 보는데 이날은 완전 예술의 날이네요. 딸의 감수성이 +4 가 되었습니다 카테고리에 올리셔야 하는 것 아닌지...? 내셔널갤러리 작품들도 그렇고 그래피티찍으신 것들도 그렇고 정말 감탄하고 갑니다. 저도 미술관과 여행이 그립네요’~’ 2018.05.29 07:01 신고
  • 프로필사진 문스톤x호텔리어 그리고 세츠님이 좋아하신다는 그림을 찾아보니 참 따뜻한 느낌의 모녀상이네요. 그것도 잘 봤습니다! 2018.05.29 07:0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하하 그러고보니 정말 그랬네요. 내셔널갤러리에서는 과거의 그림들을 보고 브릭레인마켓쪽에서는 오늘의 그림들을 봤네요.
    네 그 그림은 좋아하는 그림이에요 보자마자 마음이 따뜻해지더라구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8.05.29 08:5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