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인증.jpg/먹어야 산다

9월 마지막 주 식사화상

세츠 모랄레스 2018.10.01 04:00



베트남오빠와서 간만에 조우.
아아 반가운 사람 ㅎㅎㅎ
저 진짜 베트남 한 번 놀러갈게요.




아이언니랑 뉴오타니에서 시켜먹은 룸서비스인데 입에 들어가는 둥 마는 둥.




古母里 에서 저녁.
타카키카이쪼, 도쿠야마카이쪼, 오노상과..
타카키상 생일 전에 언제 다시 볼지 몰라 이날 바쁜 일정쪼개
긴자가서 선물사오느라 홍길동처럼 날라다님..



몸이 좀 안 좋아서 나만 데운술 마심 ㅎㅎ





9월이 지나갔다.

8월에 엄청나게 바쁘게 달렸던 탓에 9월도 그 텐션을 유지할 수 있을까
생각만으로도 스트레스가 극심해서 결과적으로 지치고 해이해졌던 한 달이었다..

내 힘만으로 컨트롤이 되지 않는 것들- 그것때문에 컴플레인을 많이 들어서
왜 나한테 지랄이지? 싶었던 맘이 커져, 귀찮다 될대로 되라지 싶어
놓아버린 건들도 네 건이나 있다.

다행히도 실적상으로는 오히려 8월보다도 조금 더 올랐지만,
이건 그동안 쌓아온 게 있기 때문일 뿐이고
9월의 업무태도로 일관했다가는 서서히 내려가는 그래프를 보게 될 게 뻔하지.

10월이 시작되었으니 다시 마음을 다잡고 열심히 해보자. 고 스스로! 다짐해본다.
어차피 아무리 힘들다 속으로 궁시렁대도, 절대로 그만두진 않을꺼잖아?
지금 날 버티게 하고 있는 것이 이 몰아닥치는 바쁨이란 것도 잘 알고 있고, 멘탈붕괴오는건 무서우니까 말이야.

태풍탓에 창문깨지는 건 아닌가 무서울 정도의 바람이 불고 있는 새벽이다.
3개월 남은 2018년을 후회없이 보내기 위해 다가올 2019년을 위해서도
오늘부터 당장 다시 신규에도 욕심을 내봅시다. 화이팅.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