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XT

나아아오

하루 일분일초가 아까운 사람이 퇴근하고 와서는
내가 꽃놀이하다가 흘린 꽃가루 얼룩 지우겠다고
카펫트 바닥에 엎드려서 낑낑 대는 걸 보고 있으면
하이고 내가 더 잘해야겠다.....

스시집에서는 인당 5만엔 아무렇지 않게 쓰지만
길다가 국산에다가 싸게 파는 마늘이 놓여있으면
살까말까 고민하는 모습에 생활감도 느껴지고.

무엇보다도,
이 사람을 만나고 나서
더 좋은 사람으로 거듭나려고 하는 내가 마음에 들어.
나는 여태까지의 나도 좋았고 지금의 나도 좋지만
앞으로 이 사람과 함께할 내가, 더 기대가 된다고나 할까.

나도, 좋은 사람이 될 수 있겠지..?
아이도 낳는걸까?
잘 키울 수 있을까?
도란도란한 그런 거, 그 상상안에 나를 집어넣어도 괜찮을까.



이 사람은 내가
정말 곱게 자란 줄만 안다.
그래서일까, 고생을 많이 한 자기 얘기를 하면서 부끄러워 한다.
나도, 정서적으로 힘든게 많았고, 그리 곱게 자란 것만은 아닌데.
그도 그럴 것이, 그런 그늘을 비칠 틈도 없이 웃게 해주니까,

자기야.
자기는 정말 좋은 사람이야.
자기같은 정말 좋은 사람이, 나에게 항상,
자기는 좋은 사람이야.... 라고 말해줘서 고마워.

자기 일이 잘 안돼도, 옆에 있을께. 걱정말아요.
그냥 하고 싶은 거 해봐요.



'.T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하러 도서관갔는데  (6) 2019.08.28
고맙다  (0) 2019.08.21
나아아오  (3) 2019.06.13
발사체요?  (0) 2019.05.06
상무님  (0) 2019.02.19
이게 무슨  (2) 2019.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