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48)
참치마요덮밥 - 한끼 식사 덮밥의 나날들 김세츠는 집에서 밥을 먹을 때 주로 컴퓨터 앞에서 한 그릇으로 해결하곤 합니다. 썩 좋지 않은 버릇인 건 알지만, 젓가락질 따로 할 필요없이 그냥 떠먹기만 하면 되니까 이런 저런 작업하면서 먹기 편해서.. 선호하게 되더라구요. 오늘은 참치마요덮밥 만들어 먹었슈... 참치와 마요네즈와 깻잎의 조화는 역시... 앗흥 가버렷♥ 재료 1인분 기준 - 참치 1/2캔, 양파 1/4개, 계란 1개, 깻잎 5장, 마요네즈, 후추, 김가루, 간장소스 1.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계란 지단 부치기. 나머지는 재료만 있으면 후딱 끝남. 2. 기름기를 쪽 뺀 참치와 양파 다진 것, 마요네즈, 후추가루 약간을 마구마구 비벼주기. (참치 너무 많이 넣으면 나중에 먹을 때 퍽퍽함.. 퍽퍽한 거 없애려고 마요네즈 너무 많이 뿌리면 ..
삼겹살덮밥! 속성 차슈덮밥을 만들어 먹었다 삼겹살을 끓는 물에 데친 뒤, 간장소스에 쫄여서 만든 속성★차슈덮밥입니다. 사진찍겠다고 푸르딩딩한 거 찾아서 올린 성의 좀 보소...^ ^ ;; 물론 5초 뒤 무참히 뒤섞여져 뱃속으로 사라졌습니다만.. 만드는 법도 정말 간단하고 맛있습니다 큭큭. 달콤 짭쪼름하게 양념이 배어있는 삼겹살과 느끼함을 잡아주는 양파의 조화가 구욷~ 저의 요리실력을 그닥 신뢰하지 않는 창똥군도 굉장히 맛있게 먹었다구욧? 엣헴! 1. 양파를 잘게 썰어서 찬 물에 담가 놓는다. 덮밥에 생으로 올리기 전 아린 맛을 빼려고 2. 삼겹살을 끓는 물에 데친다. 잡내를 없애기 위해 월계수잎이라던가 있는대로 넣어주면 좋다. 3. 소스를 만든다. (간장2, 설탕1, 맛술1, 후추가루1/3 아빠숟갈, 물100ml - 2인분) 4. 2의 삼겹살이 ..
짜라투스투라는 말했다 결코 감미롭게 여물지 못하는 열매도 많다. 그들은 한 여름에 이미 썩어간다. 그들을 가지에 매달려 있게하는 것은 비겁이다. 부디 폭풍이 불어와 그 모든 썩은 이들, 벌레먹은 것들을 가지에서 떨어뜨려주길.
연애서큘레이션 戀愛サーキュレーション (바케모노가타리 op) 이전에 올린 망상 익스프레스의 쌍둥이곡...? 이라고 할 수 있는 연애 서큘레이션입니다. 망상익스프레스가 새침함을 넘어서 섬뜩하다면(내용을 아신다는 전제하에) 연애서큘레이션은 너무나 귀엽고 사랑스럽죠..? 정말 귀여운 노래입니다. 세-노! 하고 시작하는 것부터.. 후와후와리~ 후와후와루~부분은 정말 녹아버릴 것 같이 귀엽죠. 카미사마 아리가또오~~ 할 때는 으윽.. 모오 다메.. 내가 더 감사해!!!!! 오물오물하고 부르는 입술을 입술로 확 덮쳐버리고 싶다!!! ;;;; 죄송합니다. 여,여튼!!;; 분위기가 이렇게 완전히 다른데 어떻게 쌍둥이곡이라고 할 수 있느냐.. 바로 이 곡을 거꾸로 돌려서 작업한 노래가 망상 익스프레스이기 때문입니다. 말그대로 반전!을 담고 있지요. 저는 이런 시도들을 굉장히 재미..
망상익스프레스 もうそう♥えくすぷれす (오토리모노가타리 op) 오토리모노가타리 (나데코 메두사) 의 오프닝 망상익스프레스입니다... 엄청난 얀데레 노래이지요..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와 젠부 줘버리고 싶어지는 저노무 젠부젠부젠부제엔부~~!!!! 부분은 정말이지.. (넘어)가버렷!!!!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이 사랑은 영원히 식을 일도 없는 걸... 이라니 꽤나 가사가 ㄷㄷㄷ 중독성 쩌는 영상도 함께... 저장! もうそう☆えくすぷれす (망상 익스프레스) 千石撫子 (花澤香菜) 妄想がね暴走する超特急に 모우소우가네 보우소우스루 쵸톳큐우니 망상이 폭주해 초특급으로 飛び乗って今会いにゆきたいの 토비놋테 이마 아이니유키타이노 올라타서 지금 만나러 가고 싶어 言い訳とか理由たとかめんどくさいな 이이와케토카 리유우타토카 멘도쿠사이나 변명이라던지 이유 같은거 귀찮아 運命だから仕方がないよね 운..
123회 서코-_-; 후기 3월 29일 30일 양일에 걸쳐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제123회 서울코믹월드.. 저도 만화 참 좋아하는데요 ? 그냥-_-;; 요새 기분도 울적하고 해서 기분전환삼아 가봤습니다. 앞으로 또 언제 이런 데 와보겠나 하는 느낌으로다가. 매 순간을 후회없이!!! 지금 하고 싶은 것을 하자!! 라는 느낌으로. 이래놓고 매달 가는 것은 아닌지!!!;; 뭐 이렇게까지 거창한;; 의미를 부여할 건 아니고 사실 뭐.. 애니메이션이라던가 거기에서 파생되는 다양한 서브컬쳐 문화들.. 굉장히 좋아하지만 주변에 이런 쪽으로 취미가 맞는 친구가 없어서, 가본 적이 살면서.. 단 한번도.. 읍ㅋ어ㅋ 이번에 가볼 수 있었기에 다행었다고 생각합니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펼쳐지는 씹덕들의 향연!! 으음. Smells good! 이이..
이대 라푼젤 아랑샘♡ 컷트했다옹 근 10년을 다니고 있는 미용실 라푼젤. 지난 7월 방문 후 (http://sech.egloos.com/1779731) 또 다시 머리를 이마안~큼 기르고서;; 재방문. 염색해서 좀 상하기도 했고 봄을 맞이해서 기분전환이 필요하기도 해서! 미묘한 차이로 샵에서 웃는 얼굴로 나오느냐 마느냐가 결정될 수도 있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느낌을 제대로 살리기 위해서는 자르는 동안에도 지속적으로 니즈를 전달해줘야! 아랑샘이랑은 오래 알고 지낸 만큼 커뮤니케이션에 있어서는 걱정이 없어요 역시 이번에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진지한 아랑샘 & 신난 김세츠.jpg 아랑샘께 허락받고 투샷을! 항상 자르던 스타일에서 그렇게 큰 변화를 준 것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숱이 엄청 많고 길어서 축축 쳐지기 때문에, ..
간만에 회포를 풀었다.. 는 소주 이 날 엄마랑 횟집에서 소주 두병 마시고 노래방 가서 또 맥주 두 캔 마시고 집에 와서 맥주 큰 사이즈로다가 한 캔 더 마시고.. 아빠 술까지 한 병 더 꺼내서 마셨으니까.. 어음어.. 많이 마신 듯. 그루밍을 저렇게 하고 있으니까 딱 내 나이로 보이는 것 같다 OTL 에 또.. 화이트데이라는 이유로 딥디크에서 향수를! 나는 필로시코스가 더 끌리는 듯 했는데 롬브로단로가 더 잘어울린다는 추천에 따라서 ㅇㅇ 3월 초부터 쭈욱 바빴다. 지난 주말에 터닝포인트를 한 번 찍고, 술마시고 풀었다. 어제는 자는둥 마는 둥 24시간 내내 누워만 있었다. 오늘부터 다시 2주간 빡세게 가야함...!! 일단 아침으로 라면이 먹고 싶다 라면을 끓여먹겠다!!! 오므라이스도 먹고 싶다!! 점심은 나가서 오므라이스. 그리고 네일..
아동학대(?) 어쩜 애가 저런 표정을 ㅋㅋㅋ 인생 단맛 쓴맛 다 아는 듯한 ㅋㅋㅋㅋ 표정이다이랄지;; 지젼한심.. 이라고 음성지원되는 것 같다.
누군가 이불 속으로 들어왔다 외 3건 1. 곤히 자는데 누군가 새우잠을 자고 있는 나를 뒤에서부터 감싸안으면서 이불 속으로 들어왔다. 놀라지도 무섭지도 않았고 오히려 기다리고 있었던 것 같이 포근하고 잠은 더 달게 느껴졌다. 그리고 조금 있다가 꿈이란걸 알고는 깼다. 2. 갑자기 파르페 먹고싶다. 워킹의 영향인가; 3. 상대방이 나와 달리 상당부분 충족되어 있고 그래서 외로움을 나눌 만한 상대가 아니구나 라는 느낌을 때때로 받을 때마다 품었던 애정이 조금씩 줄어드는 것 같다. 아니 의식적으로 식게 만드는 것 같다. 차갑게 굴어버린다. 내가 없어도 되는데 뭐. 내가 아니어도 되는데 뭐.. 이런 점이 서로를 괴롭게 만드는 시발점이 되어왔던 것 같다. 고치고 싶.. 지만 사람은 변하지 않지. 4. 나는 내 가게에서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틀었는데 ..
워킹(working!!) 1기 감상 오프닝 someone else 를 들으면서 가죠. 2010년 방영된 워킹. 주말에 밀아 랭킹 달리면서 단숨에 봐버렸다. [와그나리아]라는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하는 고교생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유쾌한 일상물이다. 오덕과 부녀자를 두루두루 만족시킬 수 있을 만큼 매력적인 캐릭터가 너무나도 많이 등장해서, 굉장히 즐겁게 봤다. 동인지라던가 많이 만들어졌을 것 같은데.. 1화 와그나리아에 어서 오세요. 타카나시 일하다 中 카타나시 아,아니 타카나시군. 16세. 포푸라짱에 의해 와그나리아에서 일하게 되는 주인공님. 어린이, 강아지, 새끼고양이, 햄스터, 물벼룩(;) 등등의 작고 귀여운(..?) 것을 좋아하는 미니콤. 여자의 경우 12세 이상은 상대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페도아닌가 했는데 그 정도는 아닌 것 같고;..
SPITZ(스피츠) - 楓 (Kaede) 스피츠의 1998년 fake fur 앨범에 수록되어있는 카에데(楓) 입니다. 단풍나무라는 뜻의 제목입니다. 가장 좋아하고, 스스로 감정이 지나치게 메말라가는 것 같다고 느낄 때 듣곤 하는 노래. 인트로의 피아노소리는 언제 들어도.. 건조한 현실에 마비되어있는 나를 가만-히 흔들어 깨워준다는 느낌. 가사가 반드시..? 헤어진 옛 연인을 그리워하는 사랑노래같다기보다는, 나 자신이 또 다른 나 자신에게 하는 말같이 들리기도 해서.. 듣다가 가끔 울컥하곤 한다. 이를테면 가장 순수한 시절의 - 구태여 강한 척 하지 않고, 부정하고 싶은 상처들까지도 있는 그대로 기억하고 있는 나에게라던가. 특히나 두번째 후렴구 뒤의 키코에루, 들려..? 부분에서는..! 으아아. 내가 너로부터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내가 어디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