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아마도 이건 믹스

(48)
근황셀피와 서울식사화상(바다식당, 화해당, 꺄브다이닝 등등) 민호오빠랑 이태원 바다식당 부대찌개 - 존슨탕으로 유명한 집으로 예전부터 익히 알고 있었는데 첫 방문맛있게 잘 먹었다 엄청 걸어다녀서 피곤하기도 했고 국물이 부족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남더라 ㅎ 집에서 오마니가 만들어주신 김치볶음밥 으구으구 맛있다 해외에 혼자 지내다보니 서울집에 와서 냉장고를 열었을 때 이미 만들어진 반찬이 정돈되어 꺼내먹기만 하면 되는게 얼마나 편하게 느껴지는지오마니가 밥 차려주시면 얼마나 감사하게 느껴지는지도쿄에서 봤던 사람들, 서울 들어와서 만나니 다들 얼굴에 살이 좀 올랐다고 ㅎㅎㅎ 당연하죠 오마니가 차려주시는 밥먹으니까요! 샐러리가 먹고 싶어서 한 단을 샀는데 양이 어마무시다듬다가보니 이파리도 엄청 많이 나오길래 이건 뭐 먹을 방법 없나 검색해보니 나물로 무쳐먹으면 된다길래..향..
한국입니다 외 3건 ​0. 4월 말까지는 한국에서 일을 보는 걸로 하고요 그 이후로는 스페인, 영국, 네덜란드 일정이 있어요.7월쯤 일본으로 다시 들어갈 예정입니다. 1. 잠실 롯데타워 쪽에 다녀왔는데 높긴 정말 높더군요 타워 끝이 구름에 닿을 듯한 ㅎㅎ롯데백화점 지하 푸드코트를 지나가다보니 홍대에 있는.. 제가 사랑하던 라멘집 하카다분코가 입점해있더군요아아 줄서서 먹던게 어제 일 같은데.. 나름 아끼는 맛집이었는데!! ㅠㅠ이젠 백화점 푸드코트에서 편하게! 맛볼 수 있게 된건가? 흠. 기분이 좀 희한하더군요. 2. 일단 확정되어 있는 영국행을 준비하기 위해서 도서관에 가서 이런 저런 책을 빌려왔습니다.뭐 투어리스트들이 가는 곳 다 찍고 오고 그럴 계획은 아니고 레스토랑, 쇼핑 위주로 돌아다니면서 근처에 있는 걸 본다 정도인..
근황셀피 - 다시 도쿄입니다 ​ 토요일날 들어왔습니다. 몸은 좀 나아진 듯 한데 그래도 무리하지말아야지요.. ​ 이것은 오오토야에서 먹은 정식입니다.​​​​ 오오토야가 혼밥하기 제일 좋아요 음식도 나쁘지 않구요 원래는 스시가 좀 땡겨서 스시노미도리가서 먹으려 했는데 줄이 너무 길어서 안되겠더라구요. ​ 그리고 장을 보았습니다. 연두부와 들깨소스, 낫토, 토마토, 귤, 계란, 캔참치와 미소시루!! 일본오면 낫토가 저렴하고, (우리나라는 너무 비싸게 파는듯 이상하게...) 연두부가 맛있어서 좋아요. 집에서는 간단하게 요기만 하고 주로 밖에서 먹는 편이기 때문에.. 이 정도만 사요. 주말에 심심하면 이것저것 사다 재미삼아 좀 요리해먹기도 하지만^^ 참 아이허브에서 각종 비타민과 글루텐프리 식품들을 좀 시켰는데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
근황 셀피 안능하세엽 얼마전 저의 오라방 김창똥의 결혼식이 있었습니다그것때문에 한국에 잠시 들어왔지요 제가 결혼하는 것도 아닌데 당일날 참 정신이 없더군요 괜시리다녀와서 그대로 뻗었다는 후문이 오마니와 함께 셀카도 찍고 그랬습니다행복하게 잘 사시개 김창똥 구구크러스트 오마니와 함께 셀피 셀피 엄마 볼에 바람 넣고 눈 감는거 어디서 배웠쩡 한국들어올 때마다 거의 거르지 않고 보는 듯한 대학 동기들입니다.앵란이 서림이 야크 ㅎㅎ예전엔 잘 몰랐는데 동기사랑이 참 좋은 것이네요.얼굴은 시뻘개가지고 꽃받침하고 있는 김세츠 그렇게 한국에 오빠 결혼식 때문에 들어와서 일 잘 치르고~ 방콕여행도 다녀왔는데~ 돌아가기 전 말미에 정기검진 차 들렀던 병원에서 예전에 치료받던 곳이 또 다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는 -_- 이야기를 들어..
어게인 같은 프로젝트 같은 박스에서 일했으면 좋았을텐데 너가 나 많이 아꼈다는 이야기 건너 건너 들으면서 짠하네 그리고 미친놈년들은 술을 마신다 ​
잡답 + 근황셀피 ​​내가 쓰는 향수들. 역시 가장 좋아하는 건 조말론 블랙베리앤베이. 향 자체만 보자면. 그런데 지속력이 너무 떨어져서 향수공병에 꼭 덜어다녀야 하는데 다이소나 뭐 그런데서 파는 건 가방안에서 줄줄 새고 난리가 아닌지라.. ​트라발로가 좋다고 해서 사봤는데 오 정말 좋다 일단 며칠 가지고 다녀보니 새는게 없고.. 소분하기가 너무나 편하다. 이거 발명한 사람 돈 많이 벌었을 듯 ㅎㅎ 이건 천사채.탄수화물을 좀 더 줄이고 싶어서 밥을 포함한 자유식은 사람과 어쩔 수 없이 밥먹어야 할 때(엄마라던가 미팅이라던가 친구들 만날 때라던가)로만 정해 놓았다. ​​이건 각종 고명을 올리고 양념장을 만들어서 쫄면처럼 먹은 것이고 ㅎㅎ ​이건 간장 넣고 볶은 천사채 잡채... 둘 다 보기는 엉망이지만 맛은 괜찮다. ㅎㅎㅎ..
근황셀피 + 이달의 네일, 잡담 약간 ​​ ​ ​ 오른쪽 눈에 비립종 비슷한게 있는데 예전에 레이저로 한 번 지졌었는데 다시 생겨났어요 눈꼽같이 보여서 은근히 신경쓰이네요 사람들도 눈에 뭐 있어. 라고 심심찮게 얘기하고. 뭐가 이렇게 자꾸 귀찮은 잡일이 생기는지? 한국 들어왔으니 조만간 해치우러 다녀와야겠군요 반클리프 목걸이는 정말 365일중 360일 하는듯 검은색 도대체 언제..? ㅎ 그런데 검은색을 사면 시계도 검은색 다이얼로 하나 더 해야할 것 같은 이상한 부담감이.. -_-;; 그,그래 천천히.. ​ 이 찢어진 청바지도 정말 많이 입고 있고.. 전 원래 좋아하는 아이템이 있으면 주구장창 그것만 입고 쓰고.. 아참 한국에 돌아와서 네일샵을 갔는데요 실장님이 손톱이 너무 많이 얇아졌으니 젤네일을 좀 쉬는게 어떻겠느냐 라고 하셔서... 케..
홍콩 로컬 맛집 The ribcage 외 ​​ 홍콩은 태풍이 지나가서 비가 엄청나게 많이 왔어요 그래도 일요일 쉬는 날이니까 꿋꿋하게 나가서 하루종일 ​​​​돌아다녔네요 ​ 저는 침사추이역 근처에서 지내고 있는데요, Mtr타고 케네디타운역쪽으로 가서 맛있는 소고기 립을 먹고 근처 펍에서 맥주도 한잔 하고요. ​​​ ​ 이게 양이 상당합니다... 한조각은 남겼어요. ​ 부드럽고 아주 맛있어요. ​​ 향이 다채롭고 좋았던 홍콩 맥주 stone. 커피향도 나고 피넛버터향도 나요. 펍에 가면 드셔보세요. 마트나 편의점에선 팔지를 않으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