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10)
20180521 영국 에딘버러 마지막날, 일본라멘, 백화점구경, 홍합요리(Mussel inn) 5월 21일 월요일 에딘버러에서의 마지막 날!그리고 영국에서의 마지막 날.다음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전날 술도 좀 마셨겠다 국물도 땡기고 스시도 땡기고 해서 로즈스트리트에서 적당한 일식당을 찾아갔다. 이상하게 난 한식은 아무리 안 먹어도 딱히 무지 땡긴다 이런 느낌이 없는데 스시만큼은 일주일에 한번쯤은 먹어줘야 하는;; 그만큼 좋아하는듯. 하카타야라는 곳이다.그냥 구글맵에서 재패니즈 라멘 이런식으로 검색해서 리뷰를 읽고 평점 나쁘지 않은 곳으로 간 것이다. 아게다시토후 스시는 혼자 먹을꺼라 조금만. 연어 참치 장어. 생각보다 맛있엇다 생선도 두툼하니 좋고 맛있게 먹었다. 라멘은 맛이 없었다. 국물간이 부족하고 숙주도 눈씻고 찾아야할 정도로 적게 들어있고. 스시를 먹고 난 이후라 배도 어느 정도 찼고..
20180520 영국 에딘버러 에딘버러성, 위스키테이스팅(The Scotch Malt Whisky Society) 5월 20일 일요일 오늘은 켄이 와인 궤짝들고 오는 날이자 다 같이 스카치 위스키 소셜 위스키테이스팅이 있는 날. 한마디로 마시고 죽는 날? ;;; 필링스테이션에서 에그베네딕트와 버섯, 베이크드빈으로 든든하게 아침을 시작.난 에그베네딕트 항상 빵은 거의 다 남김.. ;; 이 날은 오전부터 무료워킹투어를 예약해두었다. 무료이긴 하지만 헤어질 때 팁을 좀 줍니다. 완전히 무료라는 건 아니죠. 저기 인솔자가 이런저런 이야기가 담겨있는 동상이나 기념탑, 건물등 앞에 가서 역사적 배경을 설명해주면서 다닌다.그런데 이 날 날씨가 완전 바람 너무 많이 불고 추웠다. 어제까지만 해도 날씨 짱 좋았는데. 난 워낙 추위를 많이 타기도 하고 이 날은 아이비도 리지나도 춥다고 안되겠다고 해서. 그리고 결정적으로 지루하다고!!..
20180519 영국 에딘버러 시내관광(로즈스트리트, 올드타운), Forage&Chatter 0519일 토요일 결혼식 다음 날! 아처필드하우스에서 체크아웃하고 에딘버러 시내의 에어비앤비하우스로 이동하는 날.토요일인 이 날부터 화요일까지 친구들과 4일 정도를 지내다가 암스테르담으로 갈 예정. 아침 먹고 나서는데 보인 baby lion잉글랜드의 공식동물은 사자 스코틀랜드의 공식동물은 유니콘. 여기서도 사자를 기어이 보네. ㅎㅎㅎ 결혼식에서 알게 된 사람들과도 일일이 인사를 나누고. 바이바이 아처필드하우스. 잘 묵다 갑니다. 에딘버러 시내의 에어비앤비 하우스. 로즈스트리트로 걸어서 이동이 가능하면서도 한적한 주택가에 있어서 조용하고 여럿이 머물기에 좀 협소하긴 했지만.. 마음에 들었던 곳. 집에서 나와 언덕길을 쭈우욱 올라가면 에딘버러 중심가이다. 이날도 날씨가 참 좋았다. 씨에쓰, 디온, 아이비, ..
20180518 영국 에딘버러, 켄과 브렌다의 결혼식 5월 18일 금요일 결혼식 당일. 조식을 먹고 나와서 찍은 사진, 날씨 정말 끝내주게 좋았다. ㅎㅎ 이날은 아침을 꼭 챙겨먹었어야 했던 게, 결혼식이 끝나고 다시 아처필드하우스로 돌아와 칵테일리셉션에서 간단히 제공되는 핑거푸드 외에는 저녁 무렵 본격 피로연이 시작되기까지 제대로 먹을 수가 없었기 때문에. 오직 이 날만을 위해 가져온 고데기로 머리세팅하고 화장도 하고-_- 런던에서 산 반클리프 빈티지알함브라 블랙도 드레스색깔에 맞춰 개시하고. 아 이사진 보니 반클리프 귀걸이도 땡기는데.. 근데 잃어버릴까봐 귀걸이는 정말 못 사겠다-_-;;; 귀걸이 항상 다 잃어버리는. 무슨 드레스를 가져올까 고민 좀 했었는데 그냥 역시 신부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 얌전하고 단정한 것으로.. 드레스, 자켓, 구두 모두 검은..
20180517 영국 에딘버러 도착, 아처필드하우스, 웨딩 이브 파티 5월 17일 목요일 오늘은 런던에서 에딘버러로 떠나는 날. 친구의 결혼식을 위해. 조식을 비교적 간단히 먹고. 구르메데이 하루 빼고 매일 이용한 조식부페. 샐러드만 추가로 있었더라면 100점 만점이었을텐데. ㅎㅎ 단순히 호텔 조식외에도 골든 애로우 레스토랑자체가 음식으로 꽤 좋은 평가를 받는 모양이던데.. 그래서 전날 프리드링크를 마시면서 뭐 좀 시켜먹어볼까 했던건데 정전이 되어가지고-_-; 못 먹어본. 여하튼, 6박 7일동안 잘 머물다 갑니다. 머문 호텔은 여기. 풀만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호텔. 멤버쉽인 아코르계열인데다가(프리드링크, 무료업그레이드등 많은 혜택을..), 조식도 깔끔했고 시설도 괜찮았고 (욕실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조금 있었다 : 천장에 달린 샤워기와 줄이 달린 샤워기를 전환하는 레..
20180516 영국 런던 마지막날 버로우마켓, 몬마우스커피, 영국도서관 5월 16일 수요일 구르메데이 다음 날, 런던에서의 마지막 날. 다음날 아침 주말에 있을 친구의 결혼식을 위해 에딘버러로 가야 하는 일정이기 때문에 오늘은 버로우마켓을 구경하고 기념품구입을 하고 일찌감치 쉬기로 마음을 먹었다. 한국으로 돌아올 때는 암스테르담에서 타고 오기 때문에 공항에서 런던의 스노우볼이라든가 스노우볼이랄지 스노우볼을 못 살 것 같아서 이 날 사기로. 조식을 든든하게 먹고요. 아 난 영국식 아침식사가 너무 좋다 매일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물론 점심이랑 저녁은 다른 걸 먹겠지만 ㅎㅎㅎ 이런저런 일을 보고 버로우마켓에 도착했을 때는 오후 세시반 쯤이었다. 늦은 점심을 먹기 딱 좋은 시간. 그리고 저녁에는 호텔바에서 프리드링크와 함께 맛난거 먹어야지. 빅버스타고 지나갈 때 보니까 그때..
20180515 영국 런던 알랭뒤카스, 포트넘앤메이슨, 클로브클럽 0515 화요일 이날은 그야말로 구르메의 날이었다.아이비와 점심에는 알랭뒤카스에서 런치 약속이 있었고 그 이후에는 피카딜리에 있는 포트넘앤메이슨에서 애프터눈티, 저녁은 클로브클럽에서 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클로브클럽은 월드베스트에 올라가 있는 영국 레스토랑 중 가장 순위가 높은 곳. (월드베스트 26위)모두 미리 예약을 해놨었다. 런치 : 알랭뒤카스 Alain Ducasse at The Dorchester 점심이 12시이기때문에 늦잠을 자고 조식은 거르고 호텔을 나섰다. 우버를 타고 갔는데 교통체증이 어후.. 다행히 늦지는 않았지만. 각 메뉴에서 하나씩 고르면 되는데 나는 퀘일에그, 램, 후르츠로 택했다. 와인도 화이트와 레드에서 하나씩 골라 총 두 잔이 서빙이 된다. (화이트, 레드로 마시지 않고 그냥..
20180514 영국 런던 본드스트리트,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0514일 월요일 전날 내셔널갤러리 - 브릭레인마켓 - 쇼디치 쪽을 열심히 돌아다녀서 혹시라도 피곤해서 탈날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멀쩡. 일찍 잠자리에 들기도 했고. 절대 무리하면 안돼! 일단 조식을 든든하게 챙겨먹고 하루를 시작했다. 킹스크로스역에서 피카딜리라인을 타고 피카딜리 서커스역으로. 사람이 무지하게 모이는 이 곳. 뉴욕의 타임스퀘어 전광판이 생각나더라는. 우리나라 현대자동차(Kona)와 삼성 갤럭시 광고가 동시에 오오.. 그 앞의 리젠트스트리트. 유니온잭이 무지하게 걸려있는 이곳 이 뒤를 배경으로 저 쓰레기통위에 올라가서 사진찍는 관광객도 있었고... 하하. 리젠트스트리트을 따라 쭈욱 올라갔다. 리젠트스트리트에서 왼편이 브랜드상점이 즐비한 본드스트리트쪽이다. (뉴본드+올드본드) 버링턴 아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