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갓집

(3)
시골 길고양이 일곱마리 중 새끼고양이 제일 작은 녀석. 엄마는 나비라고 부르는 듯. 얼룩이 새끼. 입으로 물고다니던 놈이 이만큼 커서는.뀨우... 네 어미 얼룩이랑, 누렁이가 방금 와서 다 먹고 갔어 이제 없어 짜샤...
시골, 그냥 이런저런. 시골에 왔다.후.................시골에 내려오는 길은 울화통이 터질 듯한 짜증과 스트레스로 급성 발진이 일어날 정도지만, 막상 마당에 발을 들이면, 해저물 때 감나무 밑에 앉아서 따뜻한 걸 마실 때면, 홀가분하니 잘 왔지 싶다. 나는 고양이 밥을 주고엄마는 저녁을 준비하시고큰외삼촌은 마당에서 하던 일을 정리하신다. 이렇게 어두워졌는데 아직도 뭐가 보이시나? 용하지 싶다. 나이먹은 사람들이 짜게 먹어유 라고 하시며 점심에 추어탕집에서도 젓갈에 김치를 더 청하시더니오늘 저녁 된장찌개는 그런 삼촌 입맛에 맞춰서인지 유난히 짜다.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음... 엄마는 서울에 계실 때 우리가 먹는 상에 올라왔던 생선의 찌꺼기같은 것을 따로 모아서 상하지 않게 냉동실에 얼려두신다. 그리고 시골에 내려..
우리 시골 ​큰외삼촌네서 보이는 둘째외삼촌네.jpg외할아버지 외할머니집에서는 둘째 외삼촌이 사시고큰외삼촌은 좀 더 윗쪽에 새로 집을 지어서 살고 계시다.음.큰외삼촌은 뵌지 십년은 된 듯 한데너무 많이 늙으셔서 눈물이 왈칵했다.어렸을 때 내가 유일하게 장난치고 애교부리던 어른이다.아빠때문에 엄마 외 어른이라면 무조건 얼어있었는데. 엄마도 참 신기해했었지. 지금도 그렇게 얘기하곤 하시지.너가 배불뚝이 삼촌이라고 맨날 배 꾹꾹 찌르면서 장난쳤잖아~ 하부지 함무니 산소에 가서 인사드리는데큰외삼촌이 아부지어무니 정은이 왔네요~ 절하는데 눈물이 또 왈칵했다 어려서 하부지 우리집에 와계실 때 같이 자면서 잠이 안오면 내가 손을 천장위로 쭉 뻗어 올렸는데그러면 하부지가 내 손을 꼭 잡아주시곤 했다.그리고 함무니 으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