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크리스마스

(14)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 에스플러네이드 라군, 만트라 호텔 수영장에서 릴렉스 케언즈에서의 크리스마스 당일이 밝았습니다.느지막까지 침대에서 뒹굴뒹굴하고커피와 샐러드로 간단히 아침을 차려 먹은 뒤 오전 시간은 여유롭게 보냈고요 오후에는 에스플러네이드 라군으로 멱을 감으러 갈 계획.그전에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전에 포스팅한 한국식당 만두( http://sech.pe.kr/745 )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간바란바(がんばらんば) 라는 라멘야인데요 만두는 한국인들밖에 없었는데 여긴 외국인의 비율이 높아 보였습니다.줄이 꽤 길게 서있었지만 그래도 라멘이라는 음식 특성상 회전율이 빨라 금방 순번이 돌아왔어요.구글에서의 평점은 4점대로 굉장히 좋았는데 과연 본토에 비슷한 맛을 재현해줄는지? 결과는? 꽝이었습니다. ^^;돈코츠라멘을 주문했는데 음. 여보세요상도 고개를 절레절레..순전히 배를 좀..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태국음식과 코튼클럽에서 메리크리스마스! 배를 타고 그린아일랜드에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인공섬으로 이동한 뒤, 점심을 먹으면서 찰칵!오전에 그린아일랜드에서 입수하고 나온 건데도, 날이 더워서 그런가 머리도 금방 말랐어요. 소화좀 시키고 본격적으로 다시 입수를 했는데요, 그린아일랜드와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산호초 정말 무지무지 많더라구요.하긴 괜히 세계 최대의 산호초로 세계 자연유산에 지정될 리가 없지요. 스노클링 둘째 날 포스팅에서 고프로 영상과 사진을 올리겠지만,찰랑찰랑 물소리만 들리는 고요한 바닷속에서 그 많은 산호초와 물고기들이 가만가만 움직이는 것 보고 있으면,그곳이 천국입니다...♡ 스노클링을 마치고 케언즈로 돌아가는 배 안. 따끈한 커피로 한숨 돌린 뒤 스파클링 와인을 마시며 룰루랄라.스노클링 하면서 손톱이 망가져버렸네요. ..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 그린아일랜드 크리스마스 이브, 케언즈에 도착한 지 이튿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스노클링 투어를 예약해놨기 때문에 일찌감치 일어나서 채비를 하고 아침을 먹으러.. 근처에 조식을 제공하는 호텔이나 식당 아무 데나 들어가서 쳡쳡쳡 배고파서 기운 빠지면 안 되기 때문에 순전히 뭔가 넣기 놓기 위한. 스노클링 첫날은 그레이트 어드벤처라는 회사를 이용했는데요. 그린아일랜드라는 곳에 들렀다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로, 인공섬 위에서 점심 뷔페가 제공이 되고, 그린아일랜드에 다시 들렀다가 케언즈로 돌아오는 일정입니다. 나갈 준비를 하는 수많은 배들. 스노클링 둘째 날을 위해 예약해놓은 선러버의 배도 보이네요. 날씨도 좋고 두근두근했다지요.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어떨까! 오키나와의 이시가키와 하테루마의 바닷속만큼 아름다울까? 그린아일..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시드니에서 케언즈로! 12월 23일 오후 호주 국내선을 타고 시드니에서 케언즈로 건너 왔습니다. 케언즈에서 숙소로 잡은 곳은 만트라 에스플러네이드 라는 곳이었는데요. 스노클링을 다녀오면 빨래거리는 물론 햇볕에 잘 건조시켜야 하는 장비들도 많아서 세탁기와 건조기, 테라스가 있는 곳으로 추려서 골랐습니다. 요리를 좋아하기 때문에 취사가 가능하다는 것도 매리트로 다가왔구요. 케언즈 라군 바로 앞에 위치해있어서 물놀이가기에도 좋고 주변 식당이나 술집, 나이트마켓으로의 접근성이 최고입니다. 아마도 위치는 전체를 통틀어서 여기가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시설이 좀 낡아서 그림같이 정갈하고 예쁘며 생활감이라고는 1도 느껴지지 않는 그런 호텔들과는 다릅니다. 무료와이파이도 제공하지 않는데, 호주여행을 대비해서 심카드를 미리 사갔기..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오이스터바, 더록스마켓 케언즈에서의 이튿날. 늦잠자고 일어나 아침은 룸서비스와 과일로 대충 때우고.. 어슬렁어슬렁 나와서 서큘러키를 걷다가 들어온 곳은 하버브릿지가 보이는 오이스터바입니다. 오픈테이블 통해서 예약을 하고 갔으니 참고하시구용. 정오부터 샴페인, 화이트와인을 꿀떡꿀떡... ㅋㅋㅋ 나중에 좀 모자라서 사시미도 시켰는데 나쁘지 않던데요. 그러고나서 향한 곳은 더록스마켓. 어그 매장이 있더라구요. 만드는 공정을 보여주는 룸도 있었어요. 어그는 저 스무살 때 많이 신었던 것 같은데 말이에요. 여기는 저녁을 먹기로 한 키(Quay) 라는 레스토랑이 있는 곳임다!! 호주에는 미슐랭이 없고 햇(hat) 이라는 시스템이 있는데 여기가 쓰리햇 레스토랑 그러니까 미슐랭의 쓰리스타와 같은 곳이라고 해서 예약해놨었답니다. 뭔가 포스팅이..
호주 시드니/케언즈여행중입니다 크리스마스라서 놀러왔습니다. 시드니는 2박만 하고 케언즈로 이동합니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스노클링하는 게 이번 여행의 주목적이기 때문이죠. 공항 기념품샵에서 캥거루 필통을 보고 예전에 시우군에게서 받은 코알라 필통을 떠올렸습니다. ㅎㅎㅎ 다들 즐거운 연말되세요^^!
도쿄라이프 12월 마지막주 식사화상 안능하세요 저는 지금 김포공항 대한항공 라운지에서 탑승을 기다리고 있어요.밀린 12월 마지막 주 식사화상이나 올려봅니다~ 첫번째는 크리스마스날 저녁 나오짱과 함께 모리모토 XEX에서 먹은 스시 지난번엔 텟판야끼 먹으러( http://sech.pe.kr/634 )오늘은 스시 먹으러.이곳에 있는 타이쇼가 원래는 아타고에 있었는데 이 쪽으로 옮겨서 나오짱이 일부러 와줌. 닷사이를 마셔줬다나오짱이 은근히 술고래라 같이 저녁먹으면 나도 덩달아 좀 취함ㅠㅠ 라빗또(ラビット=Rabbit : 나-_-;;)가 우니 좋아한다고 타이쇼한테 말해주는 나오짱 라빗또가 인스타에 올릴꺼니까 예쁘게 담아달라고 하는 나오짱 ㅋㅋ 굴도 좋아한다고 일러주는 나오짱 다양한 부위의 참치들 쥬토로가 제일 맛있었기 떄문에 한 점씩 더 청해서 먹..
크리스마스선물 몽블랑 커프스링 크리스마스였잖아요. 선물을 사러 갔습니다. 수트를 자주 입는 사람이라 넥타이, 행커치프, 커프스링 정도로 좁혔는데 넥타이랑 행커치프는 웬지 그 사람이 가는 테일러샵에서 할 것 같기도 하고그리고 오래전에 무슨 얘기하다가 몽블랑 좋아한다고 한게 기억나서 긴자매장로 직행. 다른 브랜드들도 홈페이지 들어가서 체크하긴 했는데 별게 없더라구요커프스링은 몽블랑이 제일 유명하고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는 듯 .. 제 눈에는 이게 제일 예뻐서 이걸로 샀어요 ㅎㅎ 포장도 하고.. 카드는 안 썼다. -_-;;;; 빨간 장미. ㅎㅎ 같이 받은 크리스마스카드인데 이 날 좀 짐이 많았어서 그런가.. 어디다 흘렸는지 잃어버려가지고 이틀에 걸쳐 찾느라 애먹었던. 그래도 다시 내 손에 돌아와서 다행이지. -_-;덜렁대는 나 때문에 스태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