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641)
백신을 맞았다! 외 주절주절 1. 잔여백신 성공해서 9월 1일날 화이자 맞고 옴. 예정일보다 2주 가량 빨리 맞음. 당일 약간 어질한 느낌의 두통이랑 알 수 없는 피로함 정도. 이튿날 온 몸에 하루종일 힘알탱이 없어서 밥씹는 것도 힘든 정도. 열 살짝 올라서 (37도) 타이레놀 먹고 잠. 셋째날 일어나니 괜춘. 현재까지 아무렇지 않음. 2차는 거의 요단강 보이게 아프다는데.. 힝 2차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갔으면. 2. 문지방에? 새끼발가락 골절당함! 깁스는 안 함. 교과서적으로 붙는데 2개월 걸린다고 함. 우애앵. 오른발에 힘 안들어가게 걷다보니 왼쪽 무릎이 아파옴. 최대한 안돌아다니는게 좋겠음. 3. 언니 출산 예정일도 다가오고 추석도 다가오고 엄마가 서울에 올라오심. 어제는 나랑 같이 잤다 히히.. 4. 얼마전 난생 처음으로 속..
밤산책 외 잡담 선선해지고 한강나가기 좋은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가을이 길었으면 좋겠다 이집은 겨울이 정말 춥기 때문이다 2. 올겨울에는 침대에서 편하게 뒹굴거리면서 넷플이랑 유튭보고 싶어서 빔프로젝터 고르는 중인데 뭐가 참 많이 복잡해보인다 추천해주실 분~~ 3. 다시 월요일이 시작된다 4. 가끔 동네에 화이자 잔여백신알람도 뜨고, 백신접종일이 점점 다가오는 와중에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있다 그리고 이런 짤을 보았다 린정합니까 여러분..?
분무로 시작하는 아침! 최근 매일 공중 분무 좋아하는 애들 욕실로 데려다가 물뿌리개로 안개 샤워시켜주고 화분대에 갖다놓고 식물등 켜주는 걸로 아침을 시작하고 있다. 내가 조립한 화분대 힘이 모자랐던건지 툭 건드리기만 해도 엄청 흔들거렸는데 동동이가 드라이버로 힘껏 조여줘서 튼튼해짐. 이제 미동도 없음! 동동이가 내가 아끼는 냄비 손잡이도 고쳐 줌. 에어컨 필터도 청소해주고 다용도실 선반도 설치해 줌. 수박도 잘라다주고 반찬도 만들어다 줌. 꽃, 과일, 양배추즙도 사다주고 깨진 컵도 주문해 줌. 동동이는 뭐다? 성덕이다. 근데 나는 겁나 못되게만 굶. 무지성 놀부 심보 멈춰! 초록이들 분무해주고 나도 아침밥 먹음. 시리얼이랑 야채 구워 먹음. 오늘도 괴로워하지말고 그저 맘편히 지내자. 그거면 됨.
문지리535라는 초록이까페를 다녀왔다 파주에 위치한 거대 플랜테리어 까페. 근교 드라이브 + 좋아하는 초록이 구경만 해도 기분이 나아지지 않을까 해서 다녀옴. 금요일 오후 2시 반쯤 도착했는데 주차도 테이블도 아직 여유가 있었다. 다만 명당이라는 3층의 논멍뷰 자리는 만석이었음. 자리에 오래 앉아있기보다는 돌아다니면서 초록이들 구경하는게 목적이라 욕심 안부리고 적당히 앉았다. 개인적으로는 논멍뷰보다 2층에서 초록이들이 내려다보이는 자리가 더 명당이라고 생각한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밥부터 남냠놈뇸. 샐러드 맛있어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아! 밥먹고 초록이 구경에 나서봅시다. 보태니컬한 드레스입고 갔다 ㅇㅇ 노렸다. 초초초 거대하다. 겐차야자 같은데. 거북 알로카시아. 칼라데아 마코야나. 여인초? 극락조? 침실에 110cm~ 정도 하나 들여..
새 초록이 식구들 + 식물등 새로운 아이들이 왔다. 선물로 들어온 버킨콩고(무늬콩고, 필로덴드론 버킨)와 몬스테라 아단소니. 그리고 지난 번 부산다녀오며 오마니께 분양받아온 산세베리아. 이 집은 창가라고 해봐야 해가 아주 쨍쨍한 날에나 반양지 수준이고 나머지 때는 거의 반그늘 수준이다. 창가를 제외한 집의 나머지 공간은 거의 음지 환경이라고 보면 된다. (반양지, 반그늘? 헷갈린다면 개념은 여기! - https://brunch.co.kr/@sg2716/56) 그래서 저렇게 식물등과 장스탠드를 주문해서 놓아주었다. 직사광선 싫어하는 애들이라도 너무 햇빛이 없으면 비실비실해질 수밖에 없는 것인데. 고무나무도 새순이 계속 나긴 하지만 좀 약해보이고 웃자라는 감이 있었는데 이런 좋은 것을 이제서라도 발견해서 참 다행이다. 여기서부터는 새로..
녹보수 새싹이 올라온다 이집 왔을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잎 우수수 떨어지고 잎마름도 생기고 숱이 많이 없어져서 천천히 고통스럽게 죽어가는건가 걱정 되었었는데 너무너무 대견하다. T^T 처음에 왔을 때부터 햇볕 아래 두면 탄다고 해서 거실 TV 옆 햇빛 사각지대에 놨음. 그쪽 창문은 항상 닫아 놓는 창문이어서(방충망이 없는 쪽) 에어서큘레이터로 가끔 바람쐬어주고 잎사귀에 공중분무해주고.. 과습안되게 물은 가끔 주는 정도였음. 가지가 너무 많아서 영양이 분산되어 잎이 떨어지나 싶어 수형도 잡을 겸 아랫쪽 가지치기를 거하게 진행해줌. 그런데도 잎마름, 갈변, 떨어짐 등등 몇개월을 계속 앓아서 내 마음도 같이 앓음. 얼마전부터 낮에 그냥 창문 열어줌. 바람 솔솔 엄청 들어옴. 창문열고 며칠만에 입질오기 시작하는가 싶더니 저렇게 새..
어려운 질문 외 잡담 1.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나요 라는 질문 글쎄 잘 모르겠다… 뭐든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인데. 버킷리스트같은 걸 작성해볼까. 2. 백신예약 순조롭게 성공 9월 13일 월요일에 맞는다. 어려서부터 다니던 의원에 가서 맞는다. 항상 보던 선생님 + 마음의 안정. 원래 백신 가능한 안맞고 버티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는데 이젠 혹시 부작용으로 죽거나 병신되면 그게 내 팔자려니 받아들여야지 뭐. 라는 생각. 2차 접종은 6주 뒤이므로 10월 25일이 될 것이고.. 백신맞기전에 몸관리 좀 해야될 것 같아서 금주에 들어가 현재 열흘째이다! 모든 것이 무탈하게 진행되기를~ 11월부터는 인천-하와이도 다시 운항한다는데 휴양지마렵다. 3. 절기는 못 속인다고, 입추지나고나서 아침저녁으로는 선선한 바람이 불어옵니..
전주 한옥마을에 다녀왔습니다 2박 3일로 전주한옥마을에 다녀왔습니다. 라한호텔이라는 곳에 묵었는데 리모델링한지 얼마 안되어서 시설이 아주 깨끗하고 저렇게 재미있는 포토존도 있고 ㅎㅎ 한옥뷰 방에 묵어서 이런 사진도 맘껏 찍고;;; 이야아 경치 좋다 2층에 수영장도 있는데 음.. 저 사진찍자마자 비가 후두둑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강풍을 동반한 폭우로 날씨가 돌변해서 다들 우르르 대피. 입장한지 5분도 안된 시점-_-;;;; 내 돈 2만5천원!!! 우리는 입장시간을 체크해보시곤 환불해주셨습니다. 엄밀히 호텔측 과실도 아닌데 기분을 헤아려준게 고마워서 그 돈은 고스란히 호텔 내 다이닝에서 써 줌. 한옥마을 내 어느 까페에서.jpg 식도락은 다소 불만족이었지만 한옥마을 산책과 호텔은 만족이었습니다. 한옥에서 묵을까도 생각했었지만 돌아다니면서..
먹부림화상 - 레브이트, 요수정, 아진, 화빙장 1. 합정 레브이트 현재 한남으로 이전중 사장님 훈남 린정 오이스터에 샤블리는 참을숭벗지 좋은 건 여러번 라자냐 + 고기고기까지 잘 먹고 나옴 왜 한남으로 이전하냐구 ㅎㅎ 2. 신수동 요수정 동기가 괜찮다고 해서 가봄 가성비가 참 좋은 식당임 단일코스만 있는 곳인데 와인도 조금 남고 + 비가 많이 내려 시간 좀 더 때우다 가려고 뭐 더 되는 요리있냐고 물어보니 메뉴엔 없지만 스테이끼가 된다고 해서 먹어 봄. 고기의 맛! 그러하다!! 고기보다 해산물 위주라 다음에 간다면 화이트와인을 가져갈 것 같음. 레드와인은 한잔 정도만 마시면 될 것 같은 구성인데 하우스와인은 안 팔아서 좀 애매하다. 3. 연남동 아진 유명 요리 유튜버의 레스토랑이라고. 나는 본 적 없는 채널.. 모르는 사람.. 그래서 씽기하다우오옷 ..
선유도역 근처 술집과 밥집 + 잡담 선유도역 근처에 갈만한 술집과 밥집들 모음. 선유도역 6번 출구 쪽에 나름 먹자골목이 있는데 거기 초입에 위치한 강사부라는 중국요리집. 짬뽕탕이 정말 맛있다. 소주 2병은 기본으로 들어간다. 양장피. 별로 좋아하는 종목이 아닌지라 그냥저냥. 칠리새우는 좀 과하게 짜서 완식 못하고 남겼지만 볶음밥도 맛있다. 여기는 가면 짬뽕탕은 기본으로 시키고 시작하는 것이. ㅎㅎ 같은 골목에 솔향기생고기라는 고깃집. 기대안하고 들어갔다가 엄청 맛있게 먹었다. 항정살, 목살 주문했는데 고기질이 정말 좋았음. 주먹고기집처럼 완전 술집 분위기는 아니고 옛날 식당 스타일인데 이베리코 돼지도 취급하고 계심.. 사진을 많이 안 찍어서 이것뿐이지만 돼지고기에 소주마시고 싶을 때 갈만한 곳이다. 또 갈꺼다. 이것도 같은 골목에 위치한..
中中中시리즈. 무지 길었던 머리 자른게 핵심. 커피마시다가 볼에 바람 넣는 中 오랫동안 숱만 치고 기장은 안 다듬었더니 끝이 엄청 가벼워짐 제주도에서 힐링하는 中 여름이라 머리말리는 데도 시간 오래걸리고 너무 길고 무거우면 정수리 쪽에도 안 좋고 그래서 자르기로 함. 제주도에서 힐링하는 中222 아따 길다 제주도에서 힐링하는 中333 뒷모습 남아있는건 어째 말타는 사진 뿐이고? . . ㅋㅋ 집에 올라가는 中 시원하게 잘라부렀당께 술마시는 中 결코 짧은 기장이 아닌데 그동안 워낙 길었던 탓에 엄청 짧아진 것처럼 보임. 나의 캐릭터의 특징 중 하나인 긴머리가 사라졌다는 시원섭섭한 마음은 쇠주로 풀어본다. 동네 산책 中 층 많이 없애서 깔끔해보이고 가벼워져서 볼륨도 적당히 더 잘 살고 관리하기 편함. 달라졌당께!! 사람 앞에 놓고 딴짓 中 이제 자른지 3..
에피소드 푼다 1. 별로 안 하얀데 2. 잘 먹었습니다. 재밌는 실화들 가끔씩 업데이트함 ㅋㅋㅋㅋㅋ 가볍게 봐주셈 거칠은~ 벌판으로~ 달려가자~ 멘탈 벗고 쏘리 질러 금요일을 즐겨보쎄영 여러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