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불금을 보내고 해장을 하러 창코키리시마에... 

창코나베는 고기와 해산물 채소를 듬뿍 넣고 끓여먹는 전골 요리 

스모선수들이 먹는 것으로 유명..

내가 간 곳은 료고쿠역에 있는 창코키리시마. (ちゃんこ霧島)

료고쿠역에 스모경기장이 있어서 이 쪽에 창코나베집이 몰려 있다고.


건물 사진은 찍지 않았지만 8층까지 있는 빌딩 하나 전체가 식당이다.. 

층층마다 손님이 가득가득 ..






메뉴는 대략 이렇고 나와 일행은 4320엔짜리 코스로 주문했다

해장을 하러 간 것이지 많이 먹으려는 것이 아니라... 




마와 명태알이라 했던가 

간장을 조금 부어서 젓가락으로 휘리릭해서 호로록. 








​사시미도 조금 나오고, 닭날개 튀김도 나오고, 나베가 나왔는데.

닭튀김은 먹지 않았고 사시미와 나베만.. 

나베안에 있는 고기도 하나도 안 먹었다.... 

너무 기름져보여서..? 

채소와 유부, 두부, 완자, 해산물, 국물만 먹어도 충분히 든든 ㅎㅎ 

하지만 그 고기덕분에 육수가 정말 진하니~ 맛있었음. 



.

.

.

..

.

.

.



​???


하하 순삭해버렸다. 


마지막엔 건더기를 덜어내고 저렇게 우동사리를 넣어 끓여 먹는다.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돌아가는 길 지나간 긴자. 

다음에 쇼핑 한 번 하러 와야 되는데... ㅋㅋㅋ

그러고보니 2010년 도쿄 왔을 때 긴자에서 묵었었지. 추억은 새록새록.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