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XT

일 이야기

세츠 모랄레스 2018.01.20 21:31

직업 특성 상 여러 사람들을 굉장히 많이 만난다. 

의중을 헤아려 설득하는 것이 내 일이고, (외부고객)

설득을 당하는 입장에도 많이 내몰린다. (내부인사)


감히 말하건대 

이제 몸짓과 표정만 봐도 이 사람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구나 대충 파악할 수 있다.


그런 이들이 있다.

자기가 팔고자 하는 상품이나, 자기가 내거는 조건에 우선 자신이 없다. 

적당히 시도해보다가 안 될 것 같으면 어쩔 수 없지, 치고 빠져야지. 라는 생각 전제 하에 

우리 회사 외에도, 나라는 딜러 외에도 플랜비나 씨가 있다는 것을 슬쩍 슬쩍 흘리면서 나의긴장을 유도하려드는.

사실은 말도 못하게 필사적인 입장이라는 걸 알겠는데 그걸 온전히 내보이지 않는다.

알면서도 모르는 척 넘어가지만, 

결국 자존심이나 체면따위가 구겨져도 상관없다 라는 마인드셋으로 묵직하게 다가오는 쪽에 마음이 움직인다. 


세상 일이라는게 

아무리 최선을 다해서 

진심으로 정성을 쏟는다고 해도 

반드시 얻을 수 있으리란 보장이 없다.

노력한 만큼 되돌려 받는다? 

확률은 늘어날지 몰라도 어떤 공식이나 법칙은 아니다. 


노력 끝의 처참한 실패,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몰골로 우습게 보여지고 싶지 않은 마음은 누구나 같다.

그러나 이미 머릿속에 실패한 자신의 모습을 세팅해놓고, 

두려움에 최선을 다하지조차 않는 모습이란... 


차라리 최선을 다할 자신이 없다면, 뭔가를 만들어 낼 자신이 없다면, 시작조차 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 

시작이 반이라고? 그런 어영부영 이도저도 아닌 자세로 무슨. 

누울 자리보고 뻗으라고 못 오를 나무 쳐다보지도 말라고 차라리 말을 꺼내지를 마시오 

뭐 이건 일을 하자는 것도 아니고 뭣도 아니여 왜 상호 귀중한 시간을 낭비하게 만듭니까... 


만들어보겠다!! 라고 시작을 했다면, 정말 100% 노력들 하셔야지요. 200% 300% 끌어올려야지요 

그런 것도 아니면서 결과에 승복하지 못하고 책임회피하려는 모습들.... 

빠져나갈 궁리, 모양빠지기 싫어 머리굴리는 소리.. 다 들립니다. 

정말이지 볼썽사납지요.

진짜 쿨한 건 그런게 아닐텐데.



2

새로 온 친구들에게서

내 맘에 안드는 구석을 발견했을 때

난 그냥 놔둔다. 

피드백을 안 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눈치껏 보고 배우면서 맞춰 나가는 친구들이 있다.

살아남을 아이들은 살아 남는다.

근성있는 아이들, 끈기 있는 아이들.


물론 내가 아끼는 사람이라면 피드백을 준다. 그야말로 끌어준다.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그러나 거기에는 시간이 걸린다.

나도 그 아이를 판단할 시간이 필요하다.

가만히 지켜보다보면 시간이 증명해주는 것이 분명히 있다. 

아 이 애는 괜찮구나. 그러면 당근도 주지.

도움이 되겠구나. 이건 좀 부족한데. 채찍도 주지.  

키워보자. 아껴주자. 정도 좀 줘보자.


보기 드문 트롤이라도

뭐 하나 정도는 괜찮게 잘하는 게 있기 마련인데 

그럼 그것만 존나 시킨다.

그리고 그 잘하던 것마저 성에 안차게 하면?

볼 일 없다.

짜른다.

다시 맞출 기회조차 주지 않는다.

왜죠... ? 

내게 묻지마라 넌 그 답을 가지고 있었어야지.. 

자질도 부족하고 용도에도 안 맞아. 

그리고 인생은 매순간이 실전이야 리셋같은게 존재하는 게임이 아니라고.


명석한 아이들이 좋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아이들.

어떤 종류의 것이든지간에 결국 그들의 유용함이 사랑을 불러일으키는 것 아니겠나.




'.T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둘째주  (2) 2018.02.05
호이호이  (1) 2018.01.23
일 이야기  (2) 2018.01.20
겪어봐야 안다 그리고 새해 바라는 것 외 1건  (2) 2018.01.10
핸드폰 외 잡담  (2) 2017.12.24
내가 쓴 글들을 보면서  (6) 2017.11.24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Jay 세츠님 쓰시는 글들을 보면 몇가지 타입으로 나뉘는 것 같아요.
    하나는 전에 말씀하셨듯 유머러스한 만담가, 또 하나는 공허함, 외로움, 슬픔이 가득한 여린 사람.
    그리고 가끔 이런 글들을 읽을 땐 참 똑똑하고 가차없고 냉정하고 ... 하지만 악해보이지 않아요.
    사람에게 용도, 유용함이라는 단어를 갖다 대셨음에도 불구하고요.
    참 여러가지 면을 가지신 것 같아요. 정말 궁금하신 분.

    2018.01.22 01: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하하 별거 없어요 궁금해하실 것도 없고요 2018.01.22 07:5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