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점심으로 마츠야에서 먹은 김치나베+돼지고기구이 정식

김치찌개라고 하기엔 너무 달디 달은.. 

근데 또 먹다 보면 적응돼서 괜찮다; 





집에서 해먹은 김치볶음밥과 애호박볶음 

오랜만에 집에서 뭐 해먹었네





아이언니와 청솔에서 먹은 육개장 런치.

역시 한식 런치는 청솔이 최고다.





마츠야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규나베정식.

우리나라 뚝불같은 맛인데 좀 더 달짝지근하고 고기가 얇디 얇지만.. ㅎ





아사이카이쪼와 榮林(에린)에서 저녁식사. 





중화요리집인데, 두번째 방문. ( http://sech.pe.kr/595 ) 이번엔 코스로 한 번 먹어보았다.

양도 적당하고 괜찮았던 것 같다.



굴이랑 버섯 덴푸라.

생굴도 맛있지만 튀겨도 맛있어 굴은 어쨌든 맛있어!



닭고기가 나오고 이게 제발 마지막 요리이길 바랬는데 (너무 배부름) 다행히도.



이 가게가 이 스라탄멘(スーラータンメン)으로 유명한 것 같던데, 내 입에는 별로..

 시큼하면서 걸쭉한 희한한 국물. 배도 부르고 몇 숟갈 먹는 시늉만 하고 바로 내려놓은^^;;



디저트 먹고 계산서 주세요.




이건 토시상과 먹은 텟판야키.

패션에 관심이 많은 토시상, 이세탄에서 이것저것 좀 둘러보다가, 

이제 밥먹으러 가자! 해서 어디를 데려가시는가 했는데 

지난 주에 지우데리고 왔던 미소노! ^^;; ( http://sech.pe.kr/623 )

인당 30만원인 것에 비해서는 특별하지 않다고 느꼈던, 가격거품이 있다고 좀 느꼈던 그. 






그날은 비교적 한산해서 세 팀 정도밖에 없었는데 이 날은 거의 만석분위기.

유명한 곳이긴 합니다.



좋은 고기 맛있게 구워주시니 감사히 맛있게 먹습니다.



원래 코스에 볶음밥이 딸려 있지 않고 따로 주문해야 하는데, 

맛이나 보자 싶어서 시켜 보았다. 안 먹어도 됩니다~

이 날 와인을 꽤 마셨지 ㅎㅎ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고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습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