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도쿄에서 차타고 세시간 정도 걸리는 닛코 日光 키누가와 鬼怒川
경로의 날 산렌큐를 맞아 일박 온천여행을 다녀왔다.
​​​​



온천에 거의 다 도착해갈 무렵
다리를 건너가다가 강이 잘 보이길래 멈췄다
날이 좀 흐렸지만 그래도.. ㅎㅎ 멋진 풍경
확실히 도쿄와는 공기 자체가 다르다
숨을 들이쉴 때마다 콧속이 깨끗해지는 느낌


​​​​​​​​​​​​​​​​​​​​​​​​​​​​​​​​​​​​​​​​​​​​​​​​​​​​​​​​​​​​​​​​​​​​



내가 묵은 곳은 키누가와파크호테루즈 鬼怒川パークホテルズ 키신테이 木心亭
약간 프라이빗하게 본관과 떨어져 있고 방마다 로텐부로 露天風呂 가 붙어 있어서 대욕탕에 갈 필요가 없다

​​​​​​​​​​​​​​​​​​​​​​​​​​​​​​​​​​​​​​​​​​​​​​​​​​​​​​​​​​​​​​​​​​​​​​​​​​​​​​



그래도 모처럼이니까 대욕탕도 다녀오고,
저녁식사를 부탁한 여섯시에 맞춰 돌아왔다.
확실히 예전에 비해 해가 빨리 지고,
대낮에도 살인적인 더위는 느껴지지 않는 게
가을이 가까워졌다는 느낌.






온천여행의 백미인 저녁식사.
항상 느끼는 거지만 참 아기자기하면서도 정갈하게 내오는 것 같다 식기도 하나하나 너무 예쁘다.
해산물도 선도가 좋았고 토마토가 들어간 스키야키도 맛이 있었고 디저트까지
두시간에 걸쳐 배부르게 잘 먹었다.


소화좀 시키면서 테레비좀 보다가
방에 있는 로텐부로에도 들어가서 여유부리다가...
참 좋은 하루였다 가끔은 이런게 필요하지.

올해 3월 초에 갔던 아타미 熱海 의 치쿠린안 竹林庵 보다는 살짝 떨어지는 느낌이었지만
(거긴 바닷가 여긴 산 속 ㅎㅎ) 그래도 여기도 좋았다. ^^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후미카와 방금전에 점심 먹었는데 사진 보자마자 배고파 졌어요 ^^ 닛코 여행도 하셨겠네요? 건강한 한주 보내셔요! 2018.09.18 15:1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츠 모랄레스 네 닛코관광도 좀 했지요. 그런데 어딜 가나 사람이 너무 많아서 어이쿠야.. 였답니다
    다음주 산렌큐때는 하코네로 가볼까 합니다^^ 예약완료했어요 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2018.10.01 02:5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