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아마도 이건 믹스

도쿄라이프 - 이사 그리고 안식년의 시작


운이 좋았던 덕에 일이 다 너무너무 잘 풀려서 3월 1일부터 안식년을 가지기로 했습니다.

베이스는 도쿄지만 거의 여행다니면서 지낼 것 같아요.

지금 티켓팅해놓은 것만 해도 3월 포틀랜드, 4월 다낭, 6월 오키나와, 7월 훗카이도, 9월 로스앤젤레스, 라스베가스.

베트남 하노이랑 스페인 마루베야도 가려고 계획중이에요. 


.

.

.


하지만 안식년이고 뭐고 간에 일단 이사부터 해치우고 나서 이야기.

이삿짐이 그리 많지 않아 업체를 통하지 않아도 될 정도여서 개인적으로 했습니다.

물론, 나오가 도와주러 왔죠. 

근데 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빵터짐.

그래도 1년 넘게 살던 집 정리하고 나와 기다리면서 약간 쓸쓸한 기분에 빠져 있던 찰나

차안에 타있는 나오 눈 마주친 순간 빵터졌습니다.  




그래도 여느때처럼 매너좋게 문 열어주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런 차를 K 와곤이라고 부르는데요. 이건 뭐 무라이 힛코시야상(무라이 이삿짐센터 정도 느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겨 미치는 줄.


"すごいギャップだな。これ乗ってアークヒルズなんて。"

으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둘이 웃겨서 배아파 죽는 줄 알았습니다. 





새로 이사 온 집은 이런 느낌.

서비스아파트먼트라서 가구나 가전, 식기등이 다 붙어있구요.

일주일에 두번 청소도 해주고 컨시어지에서 택배도 받아주고 드라이크리닝서비스도 해주고 그래요.

평일에는 조식도 제공하고, 건물 안에 스파가 있어서 헬스, 수영, 마사지, 네일이 가능해요. 

요가클래스도 있어서 그것도 시간만 맞으면 가서 할 수 있고.. 

알차게 즐겨보려구요.




짐정리하면서 진열장에 가방부터 세팅 

서프는 안들어감 -_-


이 날은 나오가 저녁에 일끝나고 놀러오기로 해서 간단히 정리만 해놨어요.

정리벽이 있는 저 일단 짐을 다 꺼내면 완벽하게 될 때까지 수습이 안 되기 때문에-_-;; 




수퍼마켓가서 샴페인이랑 주전부리사다가 조촐하게 안식년과 이사를 축하했습니다.




이 치즈 맛있어요.

그런데 3개 밖에 안 들어있어서 좀 야속해요.

물론 한개만으로도 충분해요 야금야금먹으니까.


.

.

.


다음날은 필요한 물건들을 사러 니토리와 대형수퍼마켓에..

아무리 가구와 가전이 붙어있다고 해도 자잘하게 필요한 것들이 있기 마련. 예를 들면 샴페인잔이라든가.

그리고 그것들의 총수량은 어마어마해지죠.

오전11시쯤부터 사러다녔는데 집에 돌아오니 저녁시간이더라구요

정말 힘든 하루였어요. 이 날도 나오의 도움이 없었으면 힘들었을거에요.




이 외 말고도 외출하고 돌아와 입은 옷을 걸어 둘 행거 등등 

카트 하나에는 담기지 않는 덩치 큰 것들이 잔뜩이었습니다.




기본적인 조미료와 소스들도 사고 한동안 먹을 거리들도 사고


아 이때도 나오가 카트밀면서 주차장오는데(약간 거리가 떨어져있음)  

하도 덜컹덜컹거려서 너무 웃겼음ㅋㅋㅋㅋㅋ 왜 이렇게 다 웃기지 ?


.

.

.


정리해놓고 그리고 나오가 요리를 만들어줬어요.

나폴리탄 만들어준다고 해서 그러려니.. 했는데

주방에서 하는 거 슬쩍 가서 보니까 칼질도 그렇고 엄청 잘 하더라구요.




새싹채소샐러드,

 아보카도+마구로샐러드.

요리라는게 누구나 인터넷에서 레시피보며 알읆알음 할 수야 있지만

여러가지를 짧은 시간에 후닥닥 해서 내놓는 건 어지간히 손에 익지 않은 이상 쉽지 않은 거잖아요.

이 남자.. 나보다 요리 잘함 -_-;; 깜짝 놀랐어요. 




브라운머쉬룸수프.

이것도 시판용이 아닌 익힌 감자, 버섯, 양파를 믹서에 갈아서 콘소메와 두유를 넣고 끓여 직접 하더라구요. 




덩치큰 브라운머쉬룸에 베이컨을 올려 오븐에 구운 것.

간단하면서 괜찮아 와인안주로 딱 좋아~ 라는..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베이컨이 원래 짭조름하니 맛있어요.




메인인 나폴리탄까지! 

배불렀지만 만들어준 정성을 생각해서 깨끗하게 다 먹었어요.

이거 먹으면서 와인도 마시고 하이보루도 만들어서 마시고. ㅎㅎ



그렇게 주말을 즐겁고 바쁘게 보내고, 수요일 현재는 짐도 다 정리한 상태입니다.

일을 쉬면 어떤 기분일까 갑자기 불어나버린 시간때문에 적적하게 느껴지진 않을까 

조금 걱정도 있었는데, 전혀요.. -_- 

지난주까지 어떻게 그렇게 하루하루 바쁘게 살았지? 나 그동안 정말 열심히였구나 라고 토닥토닥했습니다;

그리고 엄청나게 자고 있습니다.




보고싶다고 해서 밥먹다 말고 보내준 사진.

집순이 만세입니다.

오전엔 학교, 점심먹고 집에 와서 좀 쉬다가 피아노치러 가고. 스파 프로그램 스케쥴봐서 운동하러 가고.. 

그렇게 좀 하고싶은 것좀 하면서 지내보려구요.

밀린 2월 식사화상, 암스테르담 여행기 등은 천천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