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먹어야 산다

(125)
도쿄 니혼료리류긴(日本料理龍吟) 11월 말 12월 초에 다녀온 일본여행 먹방 기록입니다. 까먹기 전에 빨리 빨리 올려놔야지. 히비야 미드타운에 위치한 니혼료리류긴(日本料理龍吟)인데요, 이 날 사용할 젓가락을 고르게 해줍니다. 저는 무슨 색을 골랐을까요? 여러분이라면 무슨 색 고르시겠어요? 이걸 어떤식으로 하려나 궁금했는데 돌아갈 때 물티슈같은 걸로 입에 닿은 부위를 깨끗하게 훔쳐서 케이스에 다시 넣어 증정해줍니다. (저는 사실 새걸 줄거라고 예상하고 있었는데 ㅎㅎ ) 메뉴사진이니 참고하실 분들은 참고하시고.. 음식사진은 너무 많다보니 지난 번 나리사와 포스팅처럼, 간략하게 묶어서 편집했는데요.. 이 곳의 도드라지는 특징 중 하나가 바로 그 자체로 플레이팅을 완성하고 있는 '식기'가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일본색이 상당히 짙습니다. 히노..
도쿄 나리사와(Narisawa) (수정) 11월 말 ~ 12월 초에 걸쳐 열흘 정도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도쿄 일주일, 교토 3일 정도의 일정으로.. 무지막지하게 먹고 왔습니다. 제가 맛있는 걸 좀 좋아하잖아요. 근데 하노이에 있으면 그게 안되다보니.. ㅎㅎ 지내는 동안 하루도 안 빼놓고 열심히 먹으러 다녔습니다. 그 중에 한 군데 우선적으로 소개할 곳이 월드베스트레스토랑 8위(2015년), 아시아베스트레스토랑 1위(2013년)에 빛나는 나리사와입니다. 사진이 너무 많아서 간략하게 편집해서 올립니다. 메뉴사진을 올리니 혹시 필요하신 분들 참고하시구요. 이건 페어링한 니혼슈와 와인들입니다. 맨 처음은 웰컴드링크로 니혼슈를 이렇게. 한 눈에 봐도.. 히노마루(일장기)를 형상화한 걸 알 수 있죠 ^^; 부드럽고 향이 끝내줍니다. 식사하면서 곁들여 먹을..
하노이라이프 베트남 미슐랭 홈목레스토랑(Homemoc) 베트남 하노이에도 미슐랭 레스토랑이 있나 검색을 해보니 나오는 게 두 가지. 딤섬 전문 팀호완이랑 바로 이 홈목 레스토랑. 팀호완의 경우 싱가폴에서 예사로 갔고 홍콩 파견 때 본점도 가봤지만 한 번도 굳이 찾아갈 만큼 맛있다고 느끼질 못해서.. 난 그냥 딤섬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가봐. 이곳은 베트남요리라 흥미가 생겨서 예약 잡고 가봤다. 입구를 들어서면 이런 풍경이. 여기서 사진들을 많이 찍는 것 같던데 응 나도 찍었다 인테리어도 괜찮고 서버도 영어가 대략은 통한다. 이게 기본으로 나오는 건데 옆의 짭조름하고 구운 듯한 질감의 소금에 찍어 먹는다. 저 하얀거 무인 줄 알았는데 약간 달짝지근하고 고구마 같은 느낌. 최고 인기라고.. 으응. 스프링롤. 튀기지 않은 고이꾸온, 튀긴 짜조. 난 짜조가 좋아. ㅎ..
4월 첫째주 - 한국에 다녀왔습니다 일주일 정도 일정으로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친구들하고 만나지도 못 했는데 하루도 집에서 푹 쉰 날이 없네요. 밀린 일들 처리하고 다니느라고 서울 가면 더 바쁜 것 같아요. 그래도 짧은 기간동안 많은 걸 먹으려고 노력한 흔적들이 여기 있습니다. 도쿄에서 서울로 갈 때 비행기에서 나온 기내식인데 스시가 나왔다. 다음날 내시경을 예약해놔서 공복을 유지해야 했기 때문에 원래 식사 안한다고 하려고 했는데 맨 앞에 앉아서 그런가 뭐 말할 틈도 없이 상을 펴고 깔아줘서 그냥.. 냄새만 맡았다. 정말로 젓가락으로 하나하나 들고 냄새를 맡았는데, 뭐랄까 이건 맛있는 스시는 아니다 싶어서 다행이었다. 옆에 아저씨는 나 뭐라고 생각했을까 ㅋㅋㅋ 미소시루의 국물이랑 콜라, 그리고 차만 마셨네. 이런 거 잔뜩 사가도 정작 나는..
도쿄라이프 3월 셋째주 식사화상 3월 11일 월요일 나오랑 니시신바시에 있는 텐푸라야상 오오사카(天ぷら 逢坂)에서 디너.12월에 오고 처음 왔으니 계절이 바뀌었네.두번째 방문!(https://sech.pe.kr/630)계절채소들로 몇 가지 바뀐 거 외에 비슷합니다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이 날 화장을 안하고 술을 마셔서 얼굴이 벌개져서 혼났네-_-; 3월 12일 화요일 나오랑 런치노기자카에 있는 탄탄사이에서 바라동! 나오는 에비카츠 정식.난 솔직히 여기가 츠지한보다 더 맛있다고 느낌. 샤리가 더 맛있음.츠지한은 나오는 간장에 와사비를 섞고 동위에 뿌려서 자기가 간을 해서 먹는데여기는 따로 간 할 것 없이 그냥 나온 그대로 먹는데 훨씬 더 맛있다..포틀랜드갔다오면 또 먹으러 가야지 100% 먹고 싶어지니까.. ㅎㅎ 이건 집에서 혼자 ..
도쿄라이프 3월 둘째주 식사화상 3월 4일 월요일 지금 사는 아크힐즈 레지스던스는 입주민에 한해 1층에 있는 스파라운지에서 아침식사를 무료로 제공한다.대단한 건 없지만 그래도 간단히 먹고 커피 한 잔 마시고 가면 딱 좋아서,되도록이면 수업가기 전에 들러서 먹고 가려고 하는 편.일주일에 세번 정도는 먹고 가는 듯. 점심은 아카사카에 있는 한식당에 들러서 불고기 정식을. 이게 천엔이라니 감사하지용. 저녁은 집에서 간단하게 만들어 먹었다. 현미밥, 아보카도+새싹샐러드, 계란후라이랑 소세지. 3월 5일 화요일 저녁주말에 장 봐놓은게 너무 많아서 냉장고털기를 시전베이컨과 소송채를 마늘넣고 볶았다.국은 정체불명으로 보이지만 소고기와 두부 넣은 된장찌개 3월 6일 수요일 저녁배가 별로 안 고파서 밥은 없이, 하이보루 마시면서 간단히. 역시 주말에 ..
도쿄라이프 3월 첫째주 식사화상 2월 25일 월요일 소에야상과 오랜만에 저녁식사. 조금 늦으셔서 혼자 먼저 나마비루 한잔 마시며 기다림. 이집에서 나름 명물이라는 가츠오 타다끼.. 인데 나는 별로여. 고등어봉초밥. 밥이 너무 많아 고등어만 먹은;;^^;; 연구쪽으로는 권위가 대단하신 분인데 너무 세상물정을 모르셔서.그래도 잘 먹고 잘 사시리라 잘 지내시리라. . ㅎㅎ 제가 무슨 걱정을 하겠어요. 2월 26일 화요일 나홀로 런치.청솔에서 육개장. 청솔은 저 깍두기(?)가 정말 맛있어.그나저나 칼국수 파는데 어디 없나 ㅎㅎ명동교자같은 칼국수 먹고 싶다. 한국가면 꼭 먹어야지. 2월 27일 수요일 나오랑 런치.아오야마에 있는 쿠아 아이나 햄버거. 아보카도 듬뿍은 좋은데 너무 커서 제대로 먹을 수가 없어.이건 누가 앞에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
도쿄라이프 2월 넷째주 식사화상 2월 19일 화요일 나 홀로 런치레드와인소스 스페어립 2월 20일 수요일 나오랑 런치노기자카에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바로 옆에 내가 좋아하는 와쇼쿠야상 탄탄사이가 있다. 런치시간인데 술마시는 테이블이 많아서 뜨악 ㅎㅎ 1인분의 파스타는 내게 양이 많기도 하고 먹다보니 질려서 반만 먹고 남겼는데치우면서 맛이 별로였는지 바로 물어보는. ㅎㅎ그런거 좋아. 여기에 커피까지 3000엔인데 가성비가 좀..?; 런치먹으러는 다시 오고 싶다는 생각은 안 들었다. 저녁은 아사이카이쪼와 함께 중식. 이게 맛있었다 우리나라 양념치킨같은 맛. ㅎㅎ 2월 22일 금요일 아사이카이쪼와 함께 한식당 청기와 신관에서 저녁 식사. 돼지갈비찜과 반계탕. 적어도 여기는 레토르트는 아닌 것 같다. 2월 24일 일요일 저녁 나오랑 한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