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먹어야 산다

(140)
선유도역 근처 술집과 밥집 + 잡담 선유도역 근처에 갈만한 술집과 밥집들 모음. 선유도역 6번 출구 쪽에 나름 먹자골목이 있는데 거기 초입에 위치한 강사부라는 중국요리집. 짬뽕탕이 정말 맛있다. 소주 2병은 기본으로 들어간다. 양장피. 별로 좋아하는 종목이 아닌지라 그냥저냥. 칠리새우는 좀 과하게 짜서 완식 못하고 남겼지만 볶음밥도 맛있다. 여기는 가면 짬뽕탕은 기본으로 시키고 시작하는 것이. ㅎㅎ 같은 골목에 솔향기생고기라는 고깃집. 기대안하고 들어갔다가 엄청 맛있게 먹었다. 항정살, 목살 주문했는데 고기질이 정말 좋았음. 주먹고기집처럼 완전 술집 분위기는 아니고 옛날 식당 스타일인데 이베리코 돼지도 취급하고 계심.. 사진을 많이 안 찍어서 이것뿐이지만 돼지고기에 소주마시고 싶을 때 갈만한 곳이다. 또 갈꺼다. 이것도 같은 골목에 위치한..
합정 스시치카라 얼마 전에 다녀온 스시치카라. 합정 쪽에 있는 오마카세집입니다. 블로거세요? 엄청 진지하게 찍고있네 ㅋㅋㅋ 주류 리스트에 와인은 없습니다.콜키지는 3만원인데 아무 것도 안 사가서 그냥 사케 추천해달라고 하고 적당한 걸로 마심.향 좋은 걸로 부탁드렸더니 이게 프루티하면서 퍼포먼스가 훌륭하다고 말씀해주심. 나쁘지 않았습니다. 스시는 샤리가 제 입맛에는 좀 아쉬웠던 거 빼고 다 괜찮았습니다.구성은 가격이 저렴하니까 이 이상 바라면 양심 ㄴㄴ해 다음에 디너 한번 가볼 생각입니다. 와인 사들고요. 솔직히 정말 엄청나게 마음에 들지 않는 이상 재방문 잘 안하는데(갈 곳이 너무 많으니까요)여기는.. 오리콘챠트 노래들이 나와서.. 좋아하는 노래들이 줄줄이 나오니 기분이 좋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노래가 중요해. 노래..
도산공원 코메 지난 주 다녀온 도산공원 코메입니다. 사바보우즈시가 맛있다는 말에 따라나섰습니다. 히야시토마토. 모듬 사시미. 샤블리가 있길래 마시려고 했는데 마침 떨어졌다그래서 킴크로포트를.. 사바보우즈시. 살짝 겉을 야부리한 것도 4피스. 저는 야부리한 쪽이 더 좋았습니다. 한국에선 처음 먹은 것 같은데, 무척 오랜만에 먹어서 반가웠습니다. 서비스로 주신 고로케. 이쯤에 해산물 정리하고 익힌 음식 주문하면서 피노누아 한 병 더. 봄 제철 나물인 땅두릅 + 차돌박이 후라이. 음 이건 뭔가 두릅 맛을 살리지 못한 느낌. 수비드 뼈대 갈비. 비주얼도 좋고 맛도 좋다. 하지만 이제 배불러서. 서비스로 주신 크림치즈호두. 와인 안주로 좋더군요^^ 서비스 많이 주시고 맛도 평타 치고 혜자로운 가게인듯. 마무리는 음식 사진 찍는..
청담 무오키 디너 지난 금요일 기분전환으로 뮤지컬 팬텀을 보고 청담 무오키가서 밥먹고 왔습니다.간단하게나마 기록을 남겨봅니다. 사진이 빠진 음식들도 있음. 오픈 키친이 보이는 바 자리도 있지만 의자도 불편하고 대화 + 집중을 위해서 테이블로 예약.뮤지컬 보는 내내 마스크를 쓰고 있어야 해서 너무 답답했는데 식당 들어와 착석하고 마스크 벗으니 그리 편할 수가. 단일 코스 메뉴. 메인은 한우로. 매번 그러는 듯. 그리고 이 집의 시그니쳐라는 무오키 에그와 페어링 6잔을 추가. 술값이 밥값에 맞먹지만 맛있는 음식에 와인이 빠지면 정말 섭섭하죠. 이런저런 이유로 술 못 마시는 친구라면 시무룩.저는 혼자서라도 마실껍니다.... 웰컴 드링크 샴페인... 집에서 혼자 마시는 것 말고는 밖에서 얼마만의 샴페인?한 모금 들이키는데 뭔가 ..
선유도/당산/영등포구청 동네 맛집 -_- 카이센동 우미노미 뜬금 식사화상 투척합니다. 당산역과 영등포구청역 사이 어정쩡한 곳에 위치한 우미노미라는 카이센동 집입니다. 11시 반 오픈, 12시 도착, 30분 웨이팅. 주말이었는데 평일엔 어떤지 모르겠지만 헐.. 이렇게 인기가 있는 집이었어? 했네요.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가본건데. 카이센동 모듬. 30000원 가격 좋다. 다 좋았는데 우니때문에 다음에 또 모듬을 먹을지는 고민이 되는 부분. 우니는 산지마다 향이 다른데 이건 내 취향이 아니었다. 술좋아하는 김세츠 따뜻한 잔술 한 잔 사실 30분 기다리면서 너무 추웠기때문에.. 이렇게 뭘 기다려서 먹은 건 정말 오랜만이었다 ㅋ 스끼야끼 정식도 있는데 그것도 괜찮더군요. 이 동네 사시는 분들은 가볼만 하다고 봅니다. 전 날 것 먹고 싶을 때마다 갈 듯요. 우리집에서 걸..
식사화상 주절주절 인적이 드문 이른 아침, 집 근처의 공원에서 조깅이랄지 산책을 한다. 비가 오는 날엔 우산을 받치고 나가기도 했다. 별 것 아닐지 모르지만 하루를 기분 좋게 시작하는 원동력이 된다. 어제는 어머니 지도 하에 오이소박이를 만들어 보았다! 맛있어져라~ 어머니가 양념갈비가 먹고 싶다고 하셔서 이리저리 검색해서 다녀온 서초갈비. 상추, 깻잎, 당귀. 당귀 향을 좋아하는 1인. 냉면까지 맛있게 먹고 나왔다. 하지만 좌식 테이블이라 허리가 안 좋은 어머니가 힘들어하시기 때문에 다시 방문할 일은 없을 듯. 서울이었다면 그냥 벽제갈비 가면 되는데 부산에는 딱히 아는 데가 없어. 우스하리 맥주잔. Feat.아노네상. 일본 드라마 같은데 보면 많이 나오는, 저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가 정말 좋다. 따라놓은 맥주가 미지..
시골에서 먹은 것들 & 주절주절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그럭저럭 지내고 있습니다. 4월 17일부터 어머니의 고향에도 다녀오고, 친오빠네 집에도 다녀오고 하느라.. 바빴(?)습니다. 어머니의 고향은 작은 시골 마을이라, 사방이 논밭이고 (https://sech.pe.kr/301) 하루 종일 사람을 마주칠 일이 없을 정도이기 때문에 마스크를 안 끼고 마음껏 신선한 공기를 마실 수 있어 정말 좋았습니다. 물론 읍내에 나갈 때는 마스크를 꼈는데요, 정말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 할머니들까지 모두, 마스크를 끼고 다니시더군요. 시골에서 먹은 것들 위주로 사진을 올려볼게요. 여기서부터는 반말이에요. (°▽°) 4월이지만 아직 좀 쌀쌀하니까 방에 있는 난로에 물주전자를 하나 올려놓고 훈훈한 기운을 뿜뿜. 전형적 시골밥상. 김장김치 꺼내고 부대..
부산 해운대 안덕스시 얼마전 어머니 모시고 다녀온 부산 해운대 안덕스시입니다.서울 스시요아케 이후로 한달 이상 스시를 못 먹다보니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_-..부산 스시 오마카세 집들을 좀 찾아 봤는데 사진들을 봤을 때 딱 느낌이 오는 곳이 없더군요. 유명한 곳들도 약간 한국식 일식의 느낌이 짬뽕이 되어 있는 듯한.. 그런데 이 곳은 리뷰는 많지 않았지만 가장 마또모나 칸지.그래서 다녀왔는데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기물 중에 간장종지는 좀 깼습니다만^^;; 본격적으로 스시가 나오기 앞서 안주거리도 조금 나오고, 주류 한 병 콜키지 프리라서 샴페인이나 와인 들고가서 마시기에도 좋습니다.가격은 서울 3분의 1이면서 이 정도 만족할 수 있다니, 손님 입장에서 감사하지요.무조건 다시 갑니다. 부산에 ..
스시 요아케 페어링이 없어서, 애꿎은 샴페인만 꿀떡꿀떡. 아나고는 너무 구웠고, 너무 구웠음에도 불구하고 방치당한 탓인지 내 입에 들어갈 땐 온기가 없었다. 능성어랑 우니는 왜때문인 조합인지 모르겠고 이후로도 단 한 피스도 인상 깊은 것이 없었고 마지막에 교꾸는 루이비똥 만들어놓고서 왜 에르메스라고 한 건지 모르겠고 음? ㅎㅎ 그래도 알콩달콩 즐겁게 먹었다 ㅎㅎㅎ 둘이서 80만원 정도 나왔는데 미타니에서 페어링해서 먹는 가격이랑 비슷하다. 결론은 여기는 다시는 갈 일이 없고 미타니는 위대하다는 것. 빨리 가고 싶다 도쿄!
인사동 853 모처럼 한국에 왔는데 바베큐를 안먹으면 서운하니, 점심부터 가볍게(?) 삼겹살을! ㅋㅋ 가브리살도 시켜봤는데 역시 삼겹살이 제일 고소하고 맛있네요! 소주와 맥주도 기분 좋게 마셨다 ㅎㅎ
서래마을 테이블 포포 만엔에 이정도 디너면 만족안 할 수 없지 근데 이 날은 해산물요리가 너무 많았다 사랑하는 사람과 와인앤다인은 언제나 행복해용(╹◡╹)♡
광화문 대장금 황태미역국 + 된장찌개 + 계란말이. 된장찌개는 역시 내가 한 게 더 맛있지? 호호홋^^ 여보세요상 식성은 한국사람보다도 더 한국사람같음. 한국음식(마늘, 맵고 뜨거운 맛)을 어찌나 좋아하는지. (가끔 피곤하면서도) 이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