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바람구두를 신고

(56)
201911 교토여행 - 나라공원, 도다이지 이어지는 교토여행기입니다. 간단간단하게 사진 위주로! MK택시를 타고 여우신사에서 나라공원에 도착. 길이 전혀 막히지 않아 한시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아름다운 단풍이 절정을 이루고 있었다. 빼놓을 수 없는 도다이지(東大寺:동대사) 청동 불상 중에서 세계에서 가장 거대하다는 비로자나불. 백제계 도래인들의 기술로 만들어졌다는 것은 유명한 이야기. 그 옆의 허공장보살 니가쓰도(二月堂:이월당)에서 내려다 본 풍경. 나라하면 떠오르는 사슴 등장. 이 할아버지... 사슴이랑 꽁냥꽁냥하는 모습이 참 좋아 보이대. 나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의 카메라에 담겼을 것. 정말 많더라. 얘들이 이 공원 주인인 느낌. ㅎㅎ 자네도 구경만 말고 센베이 한 입 줘보시게나.. (그윽) 그래서 사슴의 먹이를 구입. ㅋㅋㅋ 사슴이 와..
201911 교토여행 - 긴카쿠지(금각사),쇼덴지(정전사), 니조죠(니조성), 여우신사 교토에서의 두번째 아침이 밝았다. 호텔에서 조식을 든든하게 먹고 출발. 첫째날 기모노입고 기념사진 찍기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 날은 교토의 유명관광지를 둘러보는 일정. 나라까지 다녀왔는데, MK택시를 대절해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아주 편하게 다녔다. ( ◠‿◠ ) 포인트에 내려서 구경하고 다시 차에 쏙 타서 좀 쉬면서 다음 포인트로 이동하고, 어떤 곳은 같이 보면서 설명도 해주시고. (MK택시 초강추. 도쿄살면서 공항오갈 때도 그렇고 많이 이용했는데 서비스가 매우 좋음) 우선은 금각사. 금박을 입힌 3층의 누각. 무로마치막부시대의 장군 아시카가 요시미쓰의 별장. 호화롭도다. 날이 약간 흐려서 아쉬웠지만 수면위로 비치는 모습 정말 멋지지 않은가. 두번째는 쇼덴지. (정전사:正傳寺)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자리를 ..
201911 교토여행 프렌치 Abbesses 교토 도착 첫날의 디너는 기온 거리에 위치한 프렌치 레스토랑 Abbesses. 기온 메인 거리에 있습니다. 2층에 위치했는데 입구를 헷갈리기 쉬우므로 주의. 메뉴는 계절에 따라 상시 변경. 위로부터 はじめの一口 ごまの葉と真アジ、トマトのジュレ。깻잎과 전갱이, 토마토젤리. 畑の小品 11月の野菜畑、クロムツのカルパッチョ。11월의 채소, 쿠로무츠(게르치과 생선) 카르파치오. 野山の小品 フォアグラのポワレ、林檎のぬか漬け、クリームチーズの燻製。푸아그라포와레, 사과 누카즈케, 훈제 크림치즈. 海の主品 ヒラスズキのポワレ、コプミカンとカルダモンの香り。농어포와레, 라임향, 草原の主品 マグレ鴨の炭火焼、又に、早生ミカンと鳥取県産和牛の炭火焼き 오리 숯불구이, 또는 돗토리현산 와규의 숯불구이. 甘味と小菓子 お楽しみ 디저트. 의 순서. 페..
201911 교토여행 - 기온거리, 도호쿠지, 일왕부부를 보다. 야사카신사 건너편에 위치한 기온 거리. 역시 초입부터 관광객들이 많았다. 이 길을 중심으로 레스토랑과 잡화점들이 많이 들어서 있고, 양 옆의 골목골목으로 들어가면 사진 찍기 좋은 곳들이 많이 나온다. 하지만 너무 많은 관광객들때문인지 사진 촬영 금지 표시가 붙어 있는 곳도 많으니 피해를 주지 않도록 주의. 구경 구경 중인 김세츠. 저녁을 근방의 프렌치 레스토랑으로 예약해놨기 때문에 이곳에서 잠시 벗어나 단풍이 예쁘다는 토호쿠지(동복사:東福寺)쪽으로 가보기로. 택시를 타고 가면서 택시기사님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일왕부부가 교토에 와있어서 시내 곳곳에 도로 통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헤에- 소난데스까- 응 이때까지는 그렇군요 였지. 그런데 도호쿠지 근처의 대로변에 내리니, 과연 사람들이 모..
201911 일본 교토 여행 - 야사카신사, 기모노 사진 많음 주의 코로나로 여행을 다니지 못하게 되니, 자꾸 지난 여행들을 돌아보게 되는 것 같아요. 남는 것은 사진뿐이라더니, 정말 그런 것 같네요. 여러모로 힘든 시기이지만, 사진들을 보면서 '아, 이 때는 이런 곳을 갔었지.'라든가 '이렇게 좋은 날들도 있었지.' 하고 과거를 정리하고, 앞으로의 일을 도모하며 마음을 추스르는 시간으로 삼아 봅니다. 이번 여행기는 작년 가을에 다녀온 일본 교토인데요, 사실 도쿄에 살면서 오키나와, 홋카이도 등에도 다녀왔지만 한일 무역분쟁 이후 격앙된 국민감정 때문에 해당 포스팅들은 올릴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었답니다. 한창 반일감정이 심하던 때에는 일본에 살고 있는 것만으로도 양쪽에 눈치가 보였죠. 지금도 코로나 사태 이후, 일본이 선제적으로 한국인에게 입국 제한 조치를 내림으로써 반..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싱가폴 창이 공항 쥬얼창이, 송파 바쿠테 크리스마스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기 마지막 포스팅입니다. 베트남에서는 케언즈 직행이 없기 때문에 싱가포르를 경유해야 합니다. 환승시간이 조금 애매해서 무리하다가 몸살이라도 날 바에야 싱가포르에서 하룻밤 묵고 다음 날 돌아가겠다는 것이 낫겠다는 판단 하에 크라운 플라자 창이에어포트에서 1박을 했습니다. 푹 자고 일어나서 식사를 하러. 싱가포르 창이 공항의 랜드마크가 되어버린 쥬얼 창이의 인공 폭포. 제가 싱가포르에 살 때는 없었던.. 실제로 보니까 더 멋지던데요. 싱가포르에서의 단 한 번뿐인 식사 찬스. 그 주인공은 바쿠테였습니다. 본점은 싱가포르 살면서 많이 갔었는데 쥬얼 창이에 분점이 생겨있더라구요. 바쿠테가 먹고 싶긴 한데.. 찜통더위에 본점까지 가야 하나 했는데 정말 잘 된 일이었죠. 아시는 대로..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 센트럴 쇼핑 센터, 싱가폴 경유 1박 케언즈에서의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오후 느지막이 싱가포르를 경유해서 베트남 하노이로 돌아가는 일정으로, 이날은 오전부터 나가서 간단히 쇼핑을 좀 했어요. 시드니 토미바하마에서 쇼핑하면서 받은 박싱데이 쿠폰이 있었는데, 그걸로 케언즈 토미 바하마에서 몇 벌 더 샀죠. 평상시에 제가 입는 스타일과는 다르지만, 여행을 많이 다니니까 휴양지, 리조트에서 입을 법한 것들로. 그러고는 케언즈 센트럴 쇼핑센터로 이동했습니다. 에스플러네이드에서 충분히 걸어갈 수 있는 거리입니다. 가는 길에 한식당이 보여서 여기서 점심을 먹기로 즉흥적으로 정했습니다. 아무래도 여보세요상은 저보다 한식을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_- 전 날 꽤 많이 마셨음에도 불구하고 점심부터 포엑스를 주문해버린 김세츠. 밑반찬. 이 옹기종기 딸려 ..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에서의 마지막 밤 스노클링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장비들을 정리해놓고, 저녁을 먹으러 워터프론트 쪽으로 어슬렁어슬렁. 24일날 스노클링에서 돌아오면서 미리 예약을 해놨던 던디 레스토랑으로 향했습니다. 이 옆으로 다른 레스토랑들도 많지만, 미국 오레곤주 여행 때 갔던 던디가 생각나서 이곳으로 정했습니다. ^^ 지금 구글맵에서 지도를 퍼오면서 보니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영업시간에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쓰여 있네요. 흑흑흑 코로나 너 정말 싫다; 석화에 화이트 와인은 사랑입니다. 소프트쉘크랩인데 이건 튀김옷에 간이 안 되어 있다고 해야할까 별로 맛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화이트와인과 함께 오물오물 뇸뇸. 스노클링으로 노곤해있던 탓인지 입맛이 없던 탓일 수도 있구요. 술이 꽤 오르던. 매쉬드포테이트도 굉장히 담백한 맛. 건강..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안녕 바다거북. 두둥 12월 26일 케언즈에서의 두 번째 스노클링의 날이 밝았습니다. 이 날은 김세츠가 바다거북을 만나 함께 인증샷을 찍은 역사적인 날입니다 아하하. 썬 러버(Sunlover)라는, 첫째 날과는 다른 크루즈를 이용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곳이 훨씬 더 좋았습니다.이곳도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다이빙 포인트로 가기 전에 다른 섬에 잠깐 들르긴 하는데거기에 모두 내려서 따로 자유시간을 갖는 것이 아니라 잠깐 정박하는 수준이라.. (그냥 본격 스노클링 되도록 오래 하고 싶은 사람 1인) 아참 한국인 승무원분이 계셨는데 그것도 참 반갑게 느껴지더라구요.일본인이나 중국인 승무원은 첫째 날 이용한 크루즈도 그렇고, 많습니다. 뭐 다 관광객 비율 때문이겠지만. 원래는 안전 등을 이유로 밧줄이 쳐져 있는 곳을 벗어나..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 에스플러네이드 라군, 만트라 호텔 수영장에서 릴렉스 케언즈에서의 크리스마스 당일이 밝았습니다.느지막까지 침대에서 뒹굴뒹굴하고커피와 샐러드로 간단히 아침을 차려 먹은 뒤 오전 시간은 여유롭게 보냈고요 오후에는 에스플러네이드 라군으로 멱을 감으러 갈 계획.그전에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전에 포스팅한 한국식당 만두( http://sech.pe.kr/745 )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간바란바(がんばらんば) 라는 라멘야인데요 만두는 한국인들밖에 없었는데 여긴 외국인의 비율이 높아 보였습니다.줄이 꽤 길게 서있었지만 그래도 라멘이라는 음식 특성상 회전율이 빨라 금방 순번이 돌아왔어요.구글에서의 평점은 4점대로 굉장히 좋았는데 과연 본토에 비슷한 맛을 재현해줄는지? 결과는? 꽝이었습니다. ^^;돈코츠라멘을 주문했는데 음. 여보세요상도 고개를 절레절레..순전히 배를 좀..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태국음식과 코튼클럽에서 메리크리스마스! 배를 타고 그린아일랜드에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의 인공섬으로 이동한 뒤, 점심을 먹으면서 찰칵!오전에 그린아일랜드에서 입수하고 나온 건데도, 날이 더워서 그런가 머리도 금방 말랐어요. 소화좀 시키고 본격적으로 다시 입수를 했는데요, 그린아일랜드와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산호초 정말 무지무지 많더라구요.하긴 괜히 세계 최대의 산호초로 세계 자연유산에 지정될 리가 없지요. 스노클링 둘째 날 포스팅에서 고프로 영상과 사진을 올리겠지만,찰랑찰랑 물소리만 들리는 고요한 바닷속에서 그 많은 산호초와 물고기들이 가만가만 움직이는 것 보고 있으면,그곳이 천국입니다...♡ 스노클링을 마치고 케언즈로 돌아가는 배 안. 따끈한 커피로 한숨 돌린 뒤 스파클링 와인을 마시며 룰루랄라.스노클링 하면서 손톱이 망가져버렸네요. ..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케언즈 그린아일랜드 크리스마스 이브, 케언즈에 도착한 지 이튿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스노클링 투어를 예약해놨기 때문에 일찌감치 일어나서 채비를 하고 아침을 먹으러.. 근처에 조식을 제공하는 호텔이나 식당 아무 데나 들어가서 쳡쳡쳡 배고파서 기운 빠지면 안 되기 때문에 순전히 뭔가 넣기 놓기 위한. 스노클링 첫날은 그레이트 어드벤처라는 회사를 이용했는데요. 그린아일랜드라는 곳에 들렀다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로, 인공섬 위에서 점심 뷔페가 제공이 되고, 그린아일랜드에 다시 들렀다가 케언즈로 돌아오는 일정입니다. 나갈 준비를 하는 수많은 배들. 스노클링 둘째 날을 위해 예약해놓은 선러버의 배도 보이네요. 날씨도 좋고 두근두근했다지요.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어떨까! 오키나와의 이시가키와 하테루마의 바닷속만큼 아름다울까? 그린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