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아마도 이건 믹스

(66)
화이자 2차 접종 완료 및 근황 오늘 화이자 2차 맞고 왔습니다. 1차 맞고 3주 지난 시점에서 잔여뜨길래 다녀옴. 화이자 2차가 찐이라던데 부작용이 심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제 백신 접종도 완료했겠다 위드코로나 바람 타고 친구들만나러 좀 다녀오고 싶음. 진짜 국내에 너무 오래 있었다 ㅋㅋㅋㅋ 에.. 또.. 저는 뭐 그럭저럭 잘 지내고 있습니다. 가을 제철을 맞아 전어와 새우도 먹고 강화도에 가서 조개구이도 먹고 루지도 타고 옴. 처음 타 본건데 재밌었음요. 총 두 번 탐 ㅎㅎ 이건 얼마전 밥먹으러 신사동 갔다가 가로수길 흘러들어가서 발견한 잡스. 설레는 키차이 오졌다리. 노을지는 바닷가에서 뒷모습 갬성샷으로 마무으리! 모두들 건강히 잘 지내고 계세요!
밤산책 외 잡담 선선해지고 한강나가기 좋은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가을이 길었으면 좋겠다 이집은 겨울이 정말 춥기 때문이다 2. 올겨울에는 침대에서 편하게 뒹굴거리면서 넷플이랑 유튭보고 싶어서 빔프로젝터 고르는 중인데 뭐가 참 많이 복잡해보인다 추천해주실 분~~ 3. 다시 월요일이 시작된다 4. 가끔 동네에 화이자 잔여백신알람도 뜨고, 백신접종일이 점점 다가오는 와중에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있다 그리고 이런 짤을 보았다 린정합니까 여러분..?
문지리535라는 초록이까페를 다녀왔다 파주에 위치한 거대 플랜테리어 까페. 근교 드라이브 + 좋아하는 초록이 구경만 해도 기분이 나아지지 않을까 해서 다녀옴. 금요일 오후 2시 반쯤 도착했는데 주차도 테이블도 아직 여유가 있었다. 다만 명당이라는 3층의 논멍뷰 자리는 만석이었음. 자리에 오래 앉아있기보다는 돌아다니면서 초록이들 구경하는게 목적이라 욕심 안부리고 적당히 앉았다. 개인적으로는 논멍뷰보다 2층에서 초록이들이 내려다보이는 자리가 더 명당이라고 생각한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밥부터 남냠놈뇸. 샐러드 맛있어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아! 밥먹고 초록이 구경에 나서봅시다. 보태니컬한 드레스입고 갔다 ㅇㅇ 노렸다. 초초초 거대하다. 겐차야자 같은데. 거북 알로카시아. 칼라데아 마코야나. 여인초? 극락조? 침실에 110cm~ 정도 하나 들여..
꽃정리 + 여름 침구 + 클라이밍 등 근황 잡담 꽃이 풍년이었다. 오늘은 시들고 쇠한 아이들 정리해주고 화병을 바꿔주었다. 사람을 믿는 것도 능력이라면 나는 이미 그 능력은 다 쓰고 소진되어 남아있지 않은 것 같다. 능력부족이랄까. 여력이 없음. 다시는 괴롭고 싶지가 않다. 좋은 사람이 나타난다고 해도 나는 작은 일에도 똑바로 마주하지 못하고 도망치기 바쁠 것이다. 상대방에게도 미안한 일이고 혼자 지내는 것이 맞다고 본다. 여름 침구로 바꿨다. 겨우내 덮은 이불은 세탁해서 침대밑 수납함에 잘 넣어두었다. 알러지케어, 항균 그런 소재라고 해서 사봤는데 무늬가 없어서 방이 무척 밋밋해보인다는 것이 아쉽긴 하지만.. 괜찮다. 얇은데 적당히 온기를 지켜주고.. 아 쭈글쭈글한 소재라서 자고 일어나면 얼굴에 자국이 남는 단점이 있다;;;; 무적권 하늘만 보고 자..
근황 주절 1. 엄마 내려가심. 엄마는 헤어질 때마다 항상 우심... ㅎ 나도 매번 느낌. 또 볼껀데도. 잔치끝나고 다들 집에 가고 혼자 덩그러니 적막강산에 남겨진 느낌. 항상 느낌. 2. 잠들기 전 고민은 없음. 그런데 다시 깨고 싶은 마음도 딱히 없음. 3. 이에는 이 눈에는 눈 4. 그림 들임. 바다.
왕손 비오는 일요일은 집에 있장 술밖에 안마시니깡ㅋㅋㅋ 그래동 까페에서 책 한권 후딱 읽었넹 이번주에 오마니가 서울 올라오셔서 은똥이 기부니가 좋아염. 모두모두 좋은 하루 보내세염.
나도 먹어봤다 크로와플 외 잡담 + 근황셀피 도산공원 79파운야드의 크로와플. 대유행인 것 같은데 실제로 먹어보긴 처음이었습니다. 맛있었습니다. 죄악감이 느껴질 정도로 달디 단 생크림의 맛이란!! 이건 집에서 먹은 크로와플. 가까운 까페에 가서 포장해왔습니다. 커피는 직접 내려서 아이스 커피로!! 주말에 홍대로 스시 먹으러 가는데 홍대에도 맛있는 크로와플 집이 있는지 알아보고 가봐야겠어요. ^^ 요며칠 날씨가 좋았어서 한강으로 산책도 자주 다녀왔습니다. 아아 집근처에 모스버거가 생겼더군요. 모스버거가 이렇게 가까운 곳에 아무렇지 않게 있다니 뭔가 일본에 살던 때가 생각나네요. 과일청을 주문해서 산책 후 집에서 탄산수로 에이드를 만들어 마시기도 하고. 아무런 데코 없는 수수한 비주얼이지만 맛은 굳. 쿠짱과 함께 드링킹드링킹. 최근 사이키 쿠스오의 재..
뮤지컬 팬텀 보고 왔습니다 팬텀은 언제나 맴찢.. 또 울었어요 흑 참고로 팬텀은 오페라의 유령과는 다른 뮤지컬입니다. 팬텀(에릭)에 대한 개인적인 이야기, 비하인드 스토리를 많이 알 수 있는.. 끝나고 저녁먹으러 가기 전. 간만에 기분전환했습니다. 저녁먹은 것도 올릴게요 나중에. 월-금 규칙적으로 생활하며 잘 지내고 있습니다. 날씨가 좋아져서 한강 산책도 나가고요. 필라테스도 계속 다니고 있고요. 부산에 있을 때처럼 조깅도 다시 하고 싶네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시기 바랍니다.
경자년에서 신축년으로, 조용한 연말연시의 풍경 사랑 덩어리 조카님 김꾸빠 씨 식구 셋, 나까지 더하면 넷. 다섯 명 이상 집합 금지 때문에 어머니 아버지는 서울에 올라오시지 못했다. 크리스마스이브날, 언니가 퇴근길에 사 온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넷이서 조촐하게 크리스마스 파티.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이렇게 어여쁜 꽃이 도착했다. 와인도 한 병 같이 보내주는 센스.주문한 곳에 와인 종류가 매우 한정되어 있었나 보다.보통 피노누아만 마시는 나지만, 이게 어디야!추운 날씨에 와인 사러 나가기도 귀찮았던 차에 배려심 넘치는 선물. 감사히 잘 마셨습니다. ^^ 꽃, 그리고 우연히 채널을 돌리다 발견한 나 홀로 집에 2와 함께 했다.정말 살다 보니 크리스마스날 집에서 혼자 나 홀로 집에를 보는 날이 오긴 오는구나. 허허허. 저녁엔 임영웅이 선전하는 청년 피자에 치..
찬바람이 싸늘하게 연말연시 인사 찬바람이 싸늘하게~~ 두 뺨을 스치면~~ 따스하던 삼립호빵~~ 몹시도 그리웁구나♪( ´θ`) 1일 1호빵 집에만 있으니 3키로 쪘시요~ 너무 많이 빠져서 걱정이었는데 다행입니다요. 외출은 분리수거, 음쓰처리, 그리고 600보 걸어 조카님보러 가는 게 전부. 네일샵이랑 미용실가야되는데 으으음 -_-;; 코로나가 너무 기승을 부리다보니 그것마저도 꺼려지네요. 머리는 스스로 못 깎는다지만 손발톱 정도는... (u_u;;; 그리하여 좋은 손톱깎기를 득템하였다는.. 아직도 이곳에 들려주시는 모든 분들 부디 차분하고 따뜻한 홀리데이시즌 보내시기를~
조카의 작품 1 두돌도 안됐는데 양손으로 잡고 타이핑하는 김꾸빠. 저에게 시키지도 않았는데 뽀뽀를 해줬어요. 제가 아픈 걸 아는지 모르는지 어쨌든 상처는 토실토실한 사랑덩어리로 치유하는 것이 답이군요. 사고가 있었지만 살아는 있습니다. 약의 무서움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나는 내가 무섭습니다.
11월 5일은 나님의 생일(!) 어제의 기록. 집에서 간단히 점심을 먹고. 그래도 미역국은 꼭 끓여 먹으라는 오마니 말씀에 양지머리사다가 미역국 끓임 ㅎ 소파 배송과 블라인드 설치가 있는 날이었는데 갑자기 엉뚱한 전화가 오는가 싶더니 꽃배달이. ㅎㅎㅎ 서프라이즈쟁이. 재작년에 받은 것과 뭔가 비슷한 느낌 역시 꽃은 보내는 사람을 닮는다. 고마워요 고마워요. 생일이니까 건너와서 맛난 거 묵자는 김창똥. ㅎㅎㅎ 한동안 날걸 안 먹었더니 회가 땡겨서 배달시켜 먹었는데 맛있었다. 오랜만에 맥주도 한 잔. 김창똥씨가 사 준 케이크. 촛불 키고 노래한다고 하더니 초를 어디다 흘린 모양 ㅋㅋㅋㅋ 나는 “나가리야!!!” 를 외쳤고. 웃겼다 ㅋㅋㅋㅋㅋ 내 배 위에서 잠든 김꾸빠. 내 집에서 오빠네까지 걸어서 600보. 드라마 투성이인 내 현실에 비해 너무나 평범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