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아마도 이건 믹스

(71)
잘 놀다왔습니다 레자미스 진짜 오랜만에 간건데 예전보다 더 맛있어졌네요. 훌륭하다는 말밖에는! 따로 포스팅할 예정 ㅎ 오챠드랑 mbs 이틀 정도 돌아다니면서 쇼핑도 하고요 이건 동영상 캡쳐 ㅎ 호텔 수영장에서 칠랙스도 하고 이것도 동영상 캡쳐22 아주 오래 된 친구들을 만나 클락키가서 술 한잔 하기도 하고..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박 5일 잘먹고 잘놀고 왔습니다. 이번에 여행하면서 느낀게 많은데 예전처럼 한국을 오래 떠나있어야 하는 삶의 패턴은 더이상 힘들 것 같다는 것이었습니다. 아주 엄청난 대어가 아닌 이상음음 미국이든 일본이든 베트남이든 싱가폴이든 다시 살라고 한다면 사양하겠음. 여행기록은 쇼핑 / 먹은 것 정도로 나눠서 올려볼듯요^^
요즘 꽂힌 것 운동, 천국의 계단 요새는 하루가 멀다하고 센터에 나가고 있다. 본운동 시작 전 폼롤러와 스트레칭, 플랭크 3세트로 30분 정도 몸을 풀어주고 시작하는데 이날도 어김없이 땅콩볼로 열심히 발바닥을 스트레칭해주다가 찰칵. 인스타에 보면 #오운완 이라는 태그가 상당히 유행(?)인데 나도 한번 써보고 싶었다 ㅎㅎ 상체든 하체든 한시간 가량의 본운동이 끝나면 소위 천국의 계단이라고 하는 이 클라임밀을 30분 타준다. 일반 트레드밀과 다른 점은 계단을 오르는 방식이라 유산소와 동시에 엉덩이에 좀 더 자극이 간다는 점. 처음에는 지루해서 10분도 타기 힘들었는데 이제는 요령이 생겨서 괜찮다. 꾸준히 하고 있는 모바일게임 허슬캐슬을 켜고 퀘스트를 하거나 광고보기 노가다를 하다보면 시간이 후딱 간다. 그냥 꾹꾹 눌러놓기만 하면 자동전투가 ..
꿈, 엄근진 셀피와 잡담 오늘은 엄마아아아아 하고 울다가 내 목소리에 놀라서 깨어났다 엄마는 내가 한 중학교? 고등학교 무렵의 젊은 모습이었고 나는 현재 그대로였는데 횡단보도 너머로 집 앞 시장같은 곳에서 장보고 있는 엄마를 발견하고서 막 뛰어가서 서글프게 울었다 뭐지? 뒤숭숭하게 일어나서 엄마랑 영통하고 집안일 좀 하다가 기분전환 삼아 민트색 크롭에 하얀 레깅스입고 운동을 갔다. 스트레칭하고 플랭크로 뭄풀고 오늘은 하체 토닝으로 핵스쿼트, 힙쓰러스트, 힙어브덕션 3세트씩. 그리고 천국의 계단 30분 타니까 두시간 순삭.. 천국의 계단 속도 10-12로 30분 타면 마스크까지 다 젖을 정도로 땀이 난다 뿌듯뿌듯 집에 와서 김볶밥 해먹고 샤워하고 쉬다가 심심해서 오랜만에 셀카를 이리저리 찍어봤는데 이거 뭔가 증명사진 삘이다. 얼마..
개웃기네 ㅋㅋㅋㅋㅋ 내 똥이라도 먹는 시늉을 해도 모자랄 판에 어디서 사쿠라 내밀고 있어 ㅋㅋㅋㅋㅋㅋ 혜리는 나의 찐맛집 웃으면 복이 와욬ㅋㅋㅋ
쓸쓸했던 남산 둘레길 산책 좀 이른감이 있긴 하지만 단풍을 보러 다녀온 남산 둘레길. 다들 짝이 있는데 나만 혼자 걷고 있누 (*´-`)❤️ ʕ•̫͡•ʕ•̫͡•ʔ•̫͡•ʔ•̫͡•ʕ•̫͡•ʔ•̫͡•ʕ•̫͡•ʕ•̫͡•ʔ•̫͡•ʔ•̫͡•ʕ•̫͡•ʔ•̫͡•ʔ 앞으로 잘 나아갈 수 있을까 많은 생각을 하면서 걸었던… + 덧. 오르막이 꽤 많아서인가? 12000보 정도 밖에 안 걸었는데도 다음날 골반부터 무릎까지 근육통이 대박이었다고 합니다…(u_u ;;; 발가락 골절은 진작에 다 나았음에도 불구하고 날이 차가워지면서 점점 운동부족이 되어가고 있다보니;; 저 정도에도 몸이 바로 반응함.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뿌리는 쿠폰도 있겠다 이참에 헬스장이라도 끊어볼까 생각중
화이자 2차 접종 완료 및 근황 오늘 화이자 2차 맞고 왔습니다. 1차 맞고 3주 지난 시점에서 잔여뜨길래 다녀옴. 화이자 2차가 찐이라던데 부작용이 심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제 백신 접종도 완료했겠다 위드코로나 바람 타고 친구들만나러 좀 다녀오고 싶음. 진짜 국내에 너무 오래 있었다 ㅋㅋㅋㅋ 에.. 또.. 저는 뭐 그럭저럭 잘 지내고 있습니다. 가을 제철을 맞아 전어와 새우도 먹고 강화도에 가서 조개구이도 먹고 루지도 타고 옴. 처음 타 본건데 재밌었음요. 총 두 번 탐 ㅎㅎ 이건 얼마전 밥먹으러 신사동 갔다가 가로수길 흘러들어가서 발견한 잡스. 설레는 키차이 오졌다리. 노을지는 바닷가에서 뒷모습 갬성샷으로 마무으리! 모두들 건강히 잘 지내고 계세요!
밤산책 외 잡담 선선해지고 한강나가기 좋은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가을이 길었으면 좋겠다 이집은 겨울이 정말 춥기 때문이다 2. 올겨울에는 침대에서 편하게 뒹굴거리면서 넷플이랑 유튭보고 싶어서 빔프로젝터 고르는 중인데 뭐가 참 많이 복잡해보인다 추천해주실 분~~ 3. 다시 월요일이 시작된다 4. 가끔 동네에 화이자 잔여백신알람도 뜨고, 백신접종일이 점점 다가오는 와중에 부작용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있다 그리고 이런 짤을 보았다 린정합니까 여러분..?
문지리535라는 초록이까페를 다녀왔다 파주에 위치한 거대 플랜테리어 까페. 근교 드라이브 + 좋아하는 초록이 구경만 해도 기분이 나아지지 않을까 해서 다녀옴. 금요일 오후 2시 반쯤 도착했는데 주차도 테이블도 아직 여유가 있었다. 다만 명당이라는 3층의 논멍뷰 자리는 만석이었음. 자리에 오래 앉아있기보다는 돌아다니면서 초록이들 구경하는게 목적이라 욕심 안부리고 적당히 앉았다. 개인적으로는 논멍뷰보다 2층에서 초록이들이 내려다보이는 자리가 더 명당이라고 생각한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밥부터 남냠놈뇸. 샐러드 맛있어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아! 밥먹고 초록이 구경에 나서봅시다. 보태니컬한 드레스입고 갔다 ㅇㅇ 노렸다. 초초초 거대하다. 겐차야자 같은데. 거북 알로카시아. 칼라데아 마코야나. 여인초? 극락조? 침실에 110cm~ 정도 하나 들여..
꽃정리 + 여름 침구 + 클라이밍 등 근황 잡담 꽃이 풍년이었다. 오늘은 시들고 쇠한 아이들 정리해주고 화병을 바꿔주었다. 사람을 믿는 것도 능력이라면 나는 이미 그 능력은 다 쓰고 소진되어 남아있지 않은 것 같다. 능력부족이랄까. 여력이 없음. 다시는 괴롭고 싶지가 않다. 좋은 사람이 나타난다고 해도 나는 작은 일에도 똑바로 마주하지 못하고 도망치기 바쁠 것이다. 상대방에게도 미안한 일이고 혼자 지내는 것이 맞다고 본다. 여름 침구로 바꿨다. 겨우내 덮은 이불은 세탁해서 침대밑 수납함에 잘 넣어두었다. 알러지케어, 항균 그런 소재라고 해서 사봤는데 무늬가 없어서 방이 무척 밋밋해보인다는 것이 아쉽긴 하지만.. 괜찮다. 얇은데 적당히 온기를 지켜주고.. 아 쭈글쭈글한 소재라서 자고 일어나면 얼굴에 자국이 남는 단점이 있다;;;; 무적권 하늘만 보고 자..
근황 주절 1. 엄마 내려가심. 엄마는 헤어질 때마다 항상 우심... ㅎ 나도 매번 느낌. 또 볼껀데도. 잔치끝나고 다들 집에 가고 혼자 덩그러니 적막강산에 남겨진 느낌. 항상 느낌. 2. 잠들기 전 고민은 없음. 그런데 다시 깨고 싶은 마음도 딱히 없음. 3. 이에는 이 눈에는 눈 4. 그림 들임. 바다.
왕손 비오는 일요일은 집에 있장 술밖에 안마시니깡ㅋㅋㅋ 그래동 까페에서 책 한권 후딱 읽었넹 이번주에 오마니가 서울 올라오셔서 은똥이 기부니가 좋아염. 모두모두 좋은 하루 보내세염.
나도 먹어봤다 크로와플 외 잡담 + 근황셀피 도산공원 79파운야드의 크로와플. 대유행인 것 같은데 실제로 먹어보긴 처음이었습니다. 맛있었습니다. 죄악감이 느껴질 정도로 달디 단 생크림의 맛이란!! 이건 집에서 먹은 크로와플. 가까운 까페에 가서 포장해왔습니다. 커피는 직접 내려서 아이스 커피로!! 주말에 홍대로 스시 먹으러 가는데 홍대에도 맛있는 크로와플 집이 있는지 알아보고 가봐야겠어요. ^^ 요며칠 날씨가 좋았어서 한강으로 산책도 자주 다녀왔습니다. 아아 집근처에 모스버거가 생겼더군요. 모스버거가 이렇게 가까운 곳에 아무렇지 않게 있다니 뭔가 일본에 살던 때가 생각나네요. 과일청을 주문해서 산책 후 집에서 탄산수로 에이드를 만들어 마시기도 하고. 아무런 데코 없는 수수한 비주얼이지만 맛은 굳. 쿠짱과 함께 드링킹드링킹. 최근 사이키 쿠스오의 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