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3월 넷째 주, 마지막 주에 걸쳐 (20일 In 27일 Out)

미국 오레곤주 포틀랜드 지역을 일주일 여행하고 왔습니다.

식사화상을 비롯한 자세한 여행기는 천천히 올리기로 하고 

기억에 남았던 순간들, 이번 여행을 잘 나타내 주는 사진 몇 장을 먼저 올려볼까 합니다. 

 

 

@ 포틀랜드 워터프론트

원래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이라는데 여행 내내 날씨운이 좋았다.

 

@ Bella Vida wineyard 

오레곤주가 피노누아로 유명한 곳이라서 여행 일정 초반에는 주로 와이너리를 돌아다녔다.

하루 종일 테이스팅 테이스팅.. 골고루 궤짝 4개 분량의 와인을 사 왔다 총 48병. 

 

@ Smith Teamaker

포틀랜드는 차로도 유명한 곳이기 때문에 대표적인 샵에 들러 티 테이스팅도 했다. 

마음에 드는 것들을 티백으로 좀 사 왔다. 지금도 마시면서 포스팅 올리는 중 ^ ^ 

 

@ 포틀랜드 파머스마켓

포틀랜드 주립대학 주변에 묵으면서 주말에 열리는 마켓에도 다녀오고,

여기서 산 재료로 한 끼 정도는 만들어서 먹기도 했다. 호텔이 아니고 주방이 있는 서비스 아파트먼트이라 조리 가능! 

 

@ Index portland

나이키의 발원지이기 때문에 나이키 매장도 다녀오고

희귀한 운동화들을 취급하는 유명 편집샵 인덱스도 다녀왔다. 

이번에는 조던3를 가져왔다.

 

@ Nordstrom Downtown Portland

포틀랜드에 있는 고급 백화점에 들렸다가 가브리엘 호보도 데려왔다. 

또 다른 쇼핑몰 파이오니어 플레이스에 있는 빅토리아시크릿에 들려 1년 치 속옷을 쟁여오기도 하고.

 

@ McCormick & Schmick's Harborside at the Marina

점심은 거의 매일 오이스터와 샴페인이었다. 

하마하마라는 굴이 자그마하면서 참 맛있었다.

 

@ Trader Joe's

로컬 슈퍼마켓에서 보였던 어여쁜 꽃들.. 가격이 정말 싸기도 하고..

우리나라는 꽃이 왜 그리 비싼 걸까 라는 생각도 했다, 꽃을 사는 건가 포장지를 사는 건가.

 

@ 스타벅스 1호점 시애틀

시간을 내서 1박으로 시애틀도 다녀왔다. 

모두가 들르는 스타벅스1호점 나도 들렀다. ㅎㅎ 머그컵도 사고 기념샷도 찍고 그랬지.

 

@ 스페이스니들

시애틀의 랜드마크라 불리는 전망대, 스페이스 니들도 다녀왔다.

이 사진을 본 베이비라이언은 80년대에서 온 사람 같다고 했다. 하하하 

 

@ 포틀랜드

포틀랜드의 밤거리 모습.

 

@ 나요나

 

 

다녀온지 이틀 됐네요.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하반기에 한 번 더 계획이 있어요.

내일은 서울에 들어가는데요, 일주일 정도 있다 올 예정입니다.

평소대로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습니다 라고 마무리하고 싶지만, 건강검진이 예정되어있어서 금식해야 됩니다 흑흑..

다들 잘 지내고 계시어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