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세기형 음악다방.mp3

라흐마니노프 프렐류드 op23 no.5 by 예프게니 키신

라흐마니노프 프렐류드 23-5. 

당당한 카리스마.

과감하면서도 절도있는.

그 안에 비춰지는 어떤 고뇌, 어떤 외로움까지.

너무나 좋아하는 곡. 꼭 완곡하고 싶은 곡이다.

 

라흐마니노프 본인이 연주한 것. 1903년 모스크바에서 녹음된 것을 복원한 것이라고. 

영상은 없지만 원곡자의 연주를 들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 얼마나 다행인가.

 

많은 피아니스트들이 레파토리로 하는 곡이지만 와따 중의 와따 예브게니 키신ver. 그 와중에 아따 젋다... ㅎㅎ

정말 말이 필요 없는. 말뿐이랴 넋을 잃고 보게 된다. 가장 많이 보고 듣는 영상.

 

그러고보니 도쿄에서 피아노 다닐 때 선생님이 열심히 연습하시던 모습이 떠오른다.. ㅎ

1년도 안됐는데 왜 이리 옛날옛적 이야기같이 느껴지는지..

그립네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