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XT

꿈에

슬픈 꿈을 꾸고,

다시 잠이 들었는데.

너가 나왔어.

까먹고 싶지 않아서 얼른 핸드폰을 잡고 생각나는대로적어내려간다.

추운 겨울이었고, 거리를 걷고 있었고, 나는 내내 너에게 매달리듯 팔짱을 끼고 있었어.
너는 여름을 싫어했지. 그래서 겨울이었던건가?

여전히 너는 한없이 상냥하더라.
웃을 때 스누피처럼 사라지는 눈도 그대로였고,

꿈속에서도 난 네 상냥함을 이용해서 마음껏 짜증내고 응석부리고 힘들어하고 네 품에서 울었단다.
너가 알고 싶어하지 않을 것들까지 다 이야기하면서.
너가 가슴아플 거 알면서도.
너는 다 받아 주었지.

내 목소리에 중간에 깨버려서, 인사도 제대로 못했어.
정말 요새 힘들긴 힘든가보다.
다정함이 고팠나보다.
너를 만나 하소연하는 꿈을 다 꾸고.
땀은 왜 이렇게 많이 흘렸는지.

오랜만에 나와줘서 고마워.

잘 살고 있길 바라.

기억만으로도 고마운 사람이야 너는.

'.TX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하루는 또  (0) 2020.09.23
작년 오키나와 여행 사진  (0) 2020.07.02
ㅇㅇ  (2) 2020.06.22
?  (9) 2020.06.01
  (0) 2020.05.1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