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주일 정도 일정으로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친구들하고 만나지도 못 했는데 하루도 집에서 푹 쉰 날이 없네요.

밀린 일들 처리하고 다니느라고 서울 가면 더 바쁜 것 같아요.

그래도 짧은 기간동안 많은 걸 먹으려고 노력한 흔적들이 여기 있습니다. 

 

일본항공

도쿄에서 서울로 갈 때 비행기에서 나온 기내식인데 스시가 나왔다.

다음날 내시경을 예약해놔서 공복을 유지해야 했기 때문에 원래 식사 안한다고 하려고 했는데

맨 앞에 앉아서 그런가 뭐 말할 틈도 없이 상을 펴고 깔아줘서 그냥.. 

냄새만 맡았다.

정말로 젓가락으로 하나하나 들고 냄새를 맡았는데, 뭐랄까 이건 맛있는 스시는 아니다 싶어서 다행이었다. 

옆에 아저씨는 나 뭐라고 생각했을까 ㅋㅋㅋ

미소시루의 국물이랑 콜라, 그리고 차만 마셨네. 

 

뭐라도 먹을 게 보이면 어찌 그리 사고 싶던지 면세점에 산 일본을 상징하는 주전부리들.

 

이런 거 잔뜩 사가도 정작 나는 안 먹는다. 결국 창똥이가 대부분 다 들고 감. ㅎㅎㅎ

 

@ 상암동 덕승재

 

금식이 끝나고 먹으러 간 것은 상암동에 있는 덕승재라는 한식집.

인스타그램에서 꼭 가봐야할 서울 한정식집이라는 이름으로 몇 번 본 적이 있는데 꽤 푸짐하게 나왔다.

갈비찜, 간장게장정식으로 시켰고 식사가 나오기 전에 이렇게 먹을 것들이 좀 깔리는데

개인적으로는 낙지볶음이 제일 맛있었다. 

 

 

먼저 나온 것들을 다 먹고 청하면 이렇게 각자 주문한 정식 메뉴를 깔아주는데, 

김치가 맛있어서 한 번 더 청해 먹었다.

 

 

원래 이 날 어머니 모시고 마포에 있는 진미식당을 가려고 했는데 예약이 꽉 차있어서.

대신 이곳으로 간건데, 간장게장이 생각보다 훨씬 맛있어서 다행이었다. 게는 좀 작지만.

다른 것들도 다 평범하게 맛있다!

가격도 저렴하고 가족들하고 편안하게 자주 올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당산동 허브족발

 

인스타에 이 사진을 올렸더니 한 친구가 허브족발은 한국 올 때마다 가는 것 같네. 라고 했다 ㅎㅎ

정말 그런 것 같다. 근데 정말 솔직히 맛있다. 같이 조금 내주는 매운족발도 맛있고, 같이 나오는 저 비빔냉면 곁들여 먹는 것도 좋고.

동네 사람으로서 한국 올 때마다 안 갈 이유가 없다! 매 번 와글와글.

 

 

아름다운 자태. 촉촉하고 부드럽고, 달짝지근 맛있다.

족발도 여러가지 스타일이 있는 것 같은데 난 이제 이 스타일이 아니면.. 안됏!!

 

@강강술래 당산점

 

오랜만에 아버지도 부산에서 올라오셨고 해서 창똥이와 언니, 오마니 나 그렇게 다섯 이서 갈비를 먹으러.. 

고기는 맛있었는데 우리 테이블 담당하시는 분이 너무 불친절하셔서 다들 혀를 내둘렀다는;;

고기를 추가로 안 시키는 것 같으니까 아직 한참 먹고 있는데도 생뚱맞은 타이밍에 디저트를 주질 않나.

아재들끼리 와서 술 마시고 팁으로 만 원짜리라도 한 장 쥐어줄 것 같은 테이블이었으면 태도가 달랐을 수도 있었을까. 하하.

내가 일본, 그것도 도쿄에 살아서 그런 건지 모르겠지만 여긴 정말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고 레지에서 계산을 할 때도 점원분들이 굉장히 친절하신데..

한국 갈 때마다 공항 택시 승강장에서부터 친절함의 문화 차이를 항상 느끼는데 이번 한국행에서도 여지없었다.

약간 씁쓸해. 뭔가 다들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한 프로의식 같은 게 없는 것 같아.

이번에 내가 불쾌감을 느낄 정도로 퉁명스러웠던 분들은, 식당 서빙이니까, 택시운전이니까, 면세점 판매니까, 말투같은 건 신경 쓰지 않아도 돼. 여기서 뭘 바라는겨? 라고 생각하는 걸까?

작은 일이라도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싹싹하게 최선 다하는 거 정말 멋진 건데 말이야.

그게 바로 스스로를 높이는 길인데. 그런 사람은 절대 무시할 수 없거든. 반짝반짝 빛이 나니까.

그냥, 사는 게 팍팍하신 분들이라 내가 뭐라 하지 않아도 이미 하루가 피곤하셨으리라 생각하며 넘어가고 만다. 

 

 

순대국

 

이 순댓국집이 우리 동네에 있는데, 호평하는 포스팅을 본 적이 있는데, 우와 나는 절대 다시 안 와야겠다고 생각했다.

다 풀어져서 형태도 알아보기 힘든 순대가 여섯 알 들어있었다-_-;;; 7천 원이라 그런가? 모르겠다 요새 순댓국이 보통 얼마 하는지도... 

뭐 아무튼 먹고 싶었던 순댓국의 느낌은 오랜만에 느꼈으니까 괜찮다고 다독이며 퇴점.

 

권숙수

 

권숙수에도 다녀왔는데 여긴 따로 포스팅하는 걸로 하고. 

 

 

한국행 식사 화상에서 빠질 수 없는 터줏대감 짜장면 짬뽕 탕수육 세트!

짜장면의 달짝지근한 향기 어흑. 정말 정신줄을 놓고 흡입한다니까욧. 

도쿄에도 한국식 중국 요릿집이 있어서 짜장면 얼마든지 먹을 수 있긴 한데 내게 있어 짜장면은 왠지..

집에서 배달로 시켜먹지 않으면 맛이 50% 정도 반감한다고 느낌..

추리닝입고 편하게 눈은 테레비 입은 우물우물 손은 다음에 먹을 탕수육을 집고 있는 그런 시츄에이숀이어야만 햇 그래야만 햇 

 

코트야트 메리어트 타임스퀘어

여기는 호텔이 아니라고 느낌. 

 

마포 원조 주물럭

나오가 하루 서울에 놀러 와서 먹고 싶다는 마포 주물럭에 갔다.

오래전 서울에서 1년 정도 근무한 적이 있는 나오는 마포와 남대문의 로컬 맛집을 아주 잘 안다.. 

 

마포 조박집

이건 또 다른 주물럭집인 조박집.

위의 원조 주물럭에서 먹고 여기로 옮겨서 또 먹었다.

나는 원조 주물럭집이 훨씬 맛있었는데 사람은 조박집이 훨씬 많더라 허허.

 

명동 아미소

불고기를 좋아하는 나오를 위해서 데리고 간 아미소

여기도 인스타그램에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하는 한정식 맛집 그런 식으로 소개된 집 중의 하나이다.

탑처럼 쌓인 불고기와 깔리는 반찬들이 대박이라고 하더니 ㅎㅎㅎ 

 

불고기가 정말 쌓여있네. ㅎㅎ 평범하게 맛있었다 (?)

반찬수가 많지 않은 일식이나, 차례차례 따뜻하게 나오는 코스에 너무 길들여졌기 때문인지

이제 저 수많은 반찬들.. 하나하나 다 손이 가지도 않고 그냥 음식 낭비, 아깝다는 생각이 들더라.

잡채나 전 같은 거는 건드리지도 않았는데, 혹시 다시 쓰는 건 아니겠지?라는 걱정이 들어서 

괜히 위에 고춧가루 국물 같은걸 뿌리기도 하고;; 0w0;;

 

동네 횟집

도쿄로 오기 전 날 밤 

어머니께서 회가 드시고 싶다고 하셔서 동네에 먹으러 나왔다.

한국식 활어회는 오랜만이고, 어머니께서 뭐 먹고 싶다고 말씀하시는 경우가 별로 없기 때문에.. 

 

광어 우럭 소자 4만 원 ㅎㅎ

 

매운탕까지 뽀지게 잘 먹었다. 

 

선유도역 별난추어탕

이건 도쿄행 당일 점심으로 먹은 추어탕.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굉장히 맛있는 추어탕을 발견! 너무나 기쁘다 

추어탕을 엄청 좋아하는 나로서는.. ㅎㅎ

 

 

그리고 돌아오는 비행기에서의 기내식.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전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약간 우환이 생기긴 했지만요.

도쿄는 이제 벚꽃도 대부분 지고 따뜻합니다. 겨울옷들은 다 정리해서 넣어놓고 있네요.  

올해는 새로운 천황 즉위로 인해 골든위크에 10일씩이나 쉬어서.. ㅎㅎ 신나네요. 

저는 다낭에 놀러 갔다 올 것 같습니다. 

그럼 이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