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증.jpg/바람구두를 신고

(56)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시드니에서 케언즈로! 12월 23일 오후 호주 국내선을 타고 시드니에서 케언즈로 건너 왔습니다. 케언즈에서 숙소로 잡은 곳은 만트라 에스플러네이드 라는 곳이었는데요. 스노클링을 다녀오면 빨래거리는 물론 햇볕에 잘 건조시켜야 하는 장비들도 많아서 세탁기와 건조기, 테라스가 있는 곳으로 추려서 골랐습니다. 요리를 좋아하기 때문에 취사가 가능하다는 것도 매리트로 다가왔구요. 케언즈 라군 바로 앞에 위치해있어서 물놀이가기에도 좋고 주변 식당이나 술집, 나이트마켓으로의 접근성이 최고입니다. 아마도 위치는 전체를 통틀어서 여기가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시설이 좀 낡아서 그림같이 정갈하고 예쁘며 생활감이라고는 1도 느껴지지 않는 그런 호텔들과는 다릅니다. 무료와이파이도 제공하지 않는데, 호주여행을 대비해서 심카드를 미리 사갔기..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시드니 쓰리햇 레스토랑 키(Quay) 2019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다녀온 호주/시드니 여행기 세번째 포스팅입니다. 정오부터 오이스터바에서 샴페인을 뽀지게 마시고 더록스마켓을 어슬렁거리다가 (https://sech.pe.kr/715) 때가 되어 저녁을 먹으러 온 김세츠. 호주에는 미슐랭이 없고 햇(HAT)이라는 시스템이 있어서 모자 세개, 쓰리햇이면 미슐랭 3스타랑 같은 것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적당히 검색해서, 사전에 예약을 하고 갔습니다. ^ ^ 다녀온지 꽤 되어서 음식 하나하나의 맛을 전부 다 세세하게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전반적으로 흠잡을 데 없었고 만족하면서 즐겁게 먹었는데요, 대부분 음식들이 일식을 기반으로 했거나 혹은 일식의 요소를 가미했거나 하는 느낌으로, 일식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나중에 서버랑 거..
도쿄라이프 2019 골든위크 다낭여행 (2) 외출한지 2주일은 되어 가는 것 같아요. 베트남에 이어 일본도 빗장을 걸어 잠궜네요. 제가 가장 자주 다니던 나라들인데 참 아이러니합니다.결항으로 인해 예정되어있던 여행이 취소되는 등 일상에서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개인적 감정 내지는 이익을 이유로 겉으로 표현은 안해도 이러한 상황을 반기는 사람들도 있을텐데요. 참 무섭지요. 인간성을 의심하게 됩니다. 하지만 겨울이 아무리 길어도 봄은 오기 마련입니다. 진화하고 더 강해진 모습으로 모든 것이 다시 태어날 것 입니다. 자 그럼 예전의 여행 사진들을 올리며 힐링하는 시간을..( ^ω^ ) 도쿄에서 다낭 인터콘티넨털로 떠났던 작년 골든위크 휴가입니다. (https://sech.pe.kr/m/678) - (1) 저렇게, 풀장 선베드에 누워 샴페인 마..
하롱베이 / 동티엔꿍 동굴 궈궈 2월 초에 다녀온 하노이 하롱베이입니다.지금은 코로나 바이러스때문에 해외여행을 나가기 쉽지 않아 졌네요. 2월 초인 이 때도 투어에 참여한 전원이 마스크를 끼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베트남에 더 이상 비자없이는 들어갈 수 없고 격리를 당할 소지가 있어 그조차도 할 수 없죠. (저는 비자가 있긴 합니다만-_-) 뭐, 시설격리나 입국금지를 당하는 것은 둘째 치고 감염방지를 위해, 또 그것을 모르는 사이 옮기는 것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여행은 자제해야 하는 때입니다.. 이 블로그는 당분간 밀리고 밀린 예전 여행기들과 이벤트 위주로 업데이트 될 것 같군요. 벌써 일주일 째 집밖으로 나가지 않고 있습니다. 집에 있는 걸 꽤 좋아하는 저지만 좀 답답하네요. 피아노도 치러 가고 싶고 수영도 하러 가고 싶은데 말이..
하롱베이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오이스터바, 더록스마켓 케언즈에서의 이튿날. 늦잠자고 일어나 아침은 룸서비스와 과일로 대충 때우고.. 어슬렁어슬렁 나와서 서큘러키를 걷다가 들어온 곳은 하버브릿지가 보이는 오이스터바입니다. 오픈테이블 통해서 예약을 하고 갔으니 참고하시구용. 정오부터 샴페인, 화이트와인을 꿀떡꿀떡... ㅋㅋㅋ 나중에 좀 모자라서 사시미도 시켰는데 나쁘지 않던데요. 그러고나서 향한 곳은 더록스마켓. 어그 매장이 있더라구요. 만드는 공정을 보여주는 룸도 있었어요. 어그는 저 스무살 때 많이 신었던 것 같은데 말이에요. 여기는 저녁을 먹기로 한 키(Quay) 라는 레스토랑이 있는 곳임다!! 호주에는 미슐랭이 없고 햇(hat) 이라는 시스템이 있는데 여기가 쓰리햇 레스토랑 그러니까 미슐랭의 쓰리스타와 같은 곳이라고 해서 예약해놨었답니다. 뭔가 포스팅이..
2019 크리스마스시즌 호주 시드니/케언즈 여행 - 시드니 포시즌스 홀리데이시즌을 맞아 가볍게(?) 호주 시드니와 케언즈에 다녀왔습니다. (21in 28out) 시드니에서 2박을 하고 케언즈로 넘어가는 일정이었는데요 하노이에서는 둘 중 어느 곳도 직항이 없어 싱가포르에서 경유를 해서 가야만 했습니다. 비행이 두 번으로 쪼개지다보니 비즈니스인데도 풀 플랫 시트가 아닌 기종을 타야하는 등.. 고생 좀 했네요. 시드니에서 묵은 호텔은 포시즌스. 룸 내부는 대략 이래요 그냥 깔끔합니다. 포시즌스가 유명한 첫번째 이유가 오페라하우스와 하버브릿지가 한 눈에 들어오는 환상의 뷰라고 하던데요 하버뷰가 남아있길래 저도 당연히 하버뷰로 했지요. 근데 어째 좀 ㅎㅎㅎ 몸을 창에 바짝 붙여야 겨우 보이는 오페라하우스! (사진도 그렇게 찍음) 그리고 하버브릿지는 보이질 않는.. 아마도 이 방이..
호주 시드니/케언즈여행중입니다 크리스마스라서 놀러왔습니다. 시드니는 2박만 하고 케언즈로 이동합니다.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스노클링하는 게 이번 여행의 주목적이기 때문이죠. 공항 기념품샵에서 캥거루 필통을 보고 예전에 시우군에게서 받은 코알라 필통을 떠올렸습니다. ㅎㅎㅎ 다들 즐거운 연말되세요^^!
하노이라이프 - 생일주간 나트랑여행 먹방 중심 생일 주간을 맞아 다녀온 베트남 국내여행 이번엔 먹방 중심으로..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서 나트랑 캄란 공항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나온 반미 = 바게트 샌드위치. 국내선이고 몇 시간 걸리지도 않는데 이렇게 뭐가 나오는 게 신기하대요. 프랑스 식민지였던 베트남 어딜 가나 바게트라든가 식사빵들이 수준급으로 맛있다지요 저는 빵을 거의 안 먹어서 뭐 큰 상관은 없습니다만은 그래도. 다음은 아미아나리조트에서 먹은 것들입니다. 아미아나리조트에는 레스토랑이 단 하나뿐인데요. 아시안과 웨스턴이 골고루 있다고는 하나, 조식도 점심도 저녁도 이곳에서 다 먹는다면.. 지겨울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우선은 나트랑 도착하고 나서 첫 끼, 저녁식사였는데요. 파파야 샐러드로 시작해서, 튀기지 않은 스프링롤 고이꾸온. 비가 내..
하노이라이프 - 나트랑에 다녀왔습니다. 아미아나리조트 중심 기록! 안녕하세요 하노이에서 열심히(?) 유유자적(?) 살고 있는 김세츠입니다. 생일 주간을 맞아 베트남 국내여행으로 나트랑에 다녀왔습니다. 묵은 곳은 아미아나리조트. 다낭 여행 때 묵었던 인터컨티넨탈에 비하면 많이 떨어지는 느낌이었지만 그래도 잘 보내다 왔습니다.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국내선 라운지에서.. 왜냐하면 두 시간 지연이 되어서요. 메일 보냈다고 하는데 아무것도 받은 것 없구먼. 사실 베트남항공 이런 일이 좀 잦은 편이라 출발 당일 아침 전화로 확인하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 픽업하러 나와준 호텔 직원이 건네준 시원한 생수. ㅎ 나트랑에 도착하니 일기예보대로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역시 우기는 좋지 않다. 그래도 어쩔 수 없죠 날씨는 복불복이니. 웰커밍 드링크. 비행기가 두 시간 ..
도쿄라이프 2019 골든위크 다낭여행 (1)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잘 먹고 잘 지내고 있습니다. 일을 그만둔 지 벌써 두 달이 넘었네요. 7월에 개인적으로 노리고 있는 시험이 있어서 나오랑 데이트하는 시간 외에는 거의 공부를 하고 있어요. 근데 너무 붙어 있어서 공부를 할 시간이 좀 부족한 것 같기도. 하하. 지금 약간 우환이 있긴 한데 제가 노력한다고 달라지거나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그저 별 일 없길 바라고 바랄 뿐입니다. 하루가 10년 같네요 주말쯤에는 이 걱정이 사라져 있었으면 좋겠구요.. 2019년 일본의 골든위크는 새로운 천황 즉위로 인해 전례 없이 길었죠. 무려 10일에 걸친 연휴였습니다. 저는 그중 5일 정도는 베트남 다낭으로 여행을 다녀왔고 나머지는 집에서 푹 쉬었답니다. 다낭 인터컨티넨탈에 묵었는데 대만족..
포틀랜드여행 다녀왔습니다 3월 넷째 주, 마지막 주에 걸쳐 (20일 In 27일 Out) 미국 오레곤주 포틀랜드 지역을 일주일 여행하고 왔습니다. 식사화상을 비롯한 자세한 여행기는 천천히 올리기로 하고 기억에 남았던 순간들, 이번 여행을 잘 나타내 주는 사진 몇 장을 먼저 올려볼까 합니다. 너무너무 아름다운 곳 원래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이라는데 여행 내내 날씨운이 좋았다. 오레곤주가 피노누아로 유명한 곳이라서 여행 일정 초반에는 주로 와이너리를 돌아다녔다. 하루 종일 테이스팅 테이스팅.. 골고루 궤짝 4개 분량의 와인을 사 왔다 총 48병. 포틀랜드는 차로도 유명한 곳이기 때문에 대표적인 샵에 들러 티 테이스팅도 했다. 마음에 드는 것들을 티백으로 좀 사 왔다. 지금도 마시면서 포스팅 올리는 중 ^ ^ 포틀랜드 주립대학 주변에..